하이브리드 웹 앱스토어 플랫폼의 종말

구글이 며칠 전 윈도우/맥/리눅스용 크롬 브라우저에서 크롬앱 지원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크롬 브라우저에 사용하는 앱은 웹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된 것으로, 2010년 구글 I/O에서 처음 소개된 후, 크롬 웹스토어 개념으로 확장되었습니다.


(좌) 크롬 웹 스토어, (우) 파이어폭스 마켓플레이스

물론 크롬앱 지원을 중단해도 현재 크롬에서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는 확장 프로그램과 테마는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향후 2016년 말 윈도우/맥/리눅스 사용자들이 크롬 웹스토어를 이용시 크롬앱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며 크롬 OS에서만 지원되고, 2017년 후반에는 크롬 웹 스토어에 노출되지 않고, 2018년 초에는 이미 설치한 크롬앱도 윈도우/맥/리눅스에서 실행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2011년 발표된 크롬 OS는 웹 브라우저 기반 데스크톱 OS로서, 지금도 이를 탑재한 크롬북은 교육 시장에서는 꽤 인기가 높습니다. 하지만, 이 계획 역시 잠정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구글 블로그에 따르면, 실제 크롬앱 사용자가 크롬 유저 중 패키지 앱 사용자는 1%도 되지 않으며, 호스팅 앱 사용자도 네이티브 앱 수준을 대체할만한 새로운 종류의 웹 표준 API이 생겨나 ‘프로그레시브 웹 앱'(Progressive Web Apps) 개발이 가능해 진 것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데스크톱 기반 웹앱의 몰락
2010년도 초 당시 크롬 웹스토어와 크롬앱은 차세대 앱 플랫폼이 될 거라는 기대를 많이 받았습니다. HTML5를 기반으로 웹 애플리케이션 및 웹 OS에 대한 관심이 한참 높을 때였고, 구글 내에서도 안드로이드와 크롬 OS가 플랫폼 경쟁을 벌일 때였기 때문입니다.

구글은 크롬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데스크톱에서 웹 기반 플랫폼을 모바일에서는 안드로이드를 미는 형국이었습니다. 그런데, 반전은 구글 내부의 크롬을 담당하던 선다 파차이가 안드로이드를 맡은 후 일어났습니다. 데스크톱 보다는 모바일에 힘이 실리면서, 안드로이드를 밀면서 어느 정도 예견되었고, 그 이후로 CEO가 되면서 완전히 정리되는 양상입니다.

크롬앱은 네이티브 앱과 웹앱의 간극을 좁힐 수 있는 다양한 API를 제공했고, PC에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했지만 하이브리드형 앱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전형적인 데스크톱 웹 OS인 크롬 OS도 안드로이드 앱을 설치할 수 있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장기적으로는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확장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구글이라도 역시 웹 플랫폼과 앱 플랫폼의 차이를 좁히기는 어려웠습니다.

모바일 기반 웹앱의 몰락
구글 크롬 웹 스토어와 함께 주목을 끈 또 하나의 웹 앱스토어는 Mozilla의 Firefox Marketplace입니다. 2011년 오픈 소스로 만든 모바일 웹 OS인 Firefox OS를 지원하기 위해 만든 웹 앱스토어로서, 다양한 Firefox OS 기기 뿐만 아니라 안드로이드와 PC 테스크톱에 앱 설치 기능을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월 Mozilla는 안드로이드 및 데스크톱 앱 설치 기능을 중단하기로 하였습니다. 기존 파이어폭스 OS 사용자를 위한 패키지 앱 지원은 2018년 1월까지 지원될 예정이긴 하지만, 모바일 단말기용 웹 OS 개발이 현재 중단된 상태이기 때문에 기존 사용자를 위한 웹 앱 지원 역시 잠정적으로 중단될 수 있습니다.

Mozilla의 웹앱 생태계에 대한 변화도 구글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외견 상으로는 웹 기술 양상이 네이티브 브라우저 기능 개선 위주로 다시 짜여지고 있지만, 기존 PC 혹은 모바일 운영 체제 플랫폼과 경쟁은 쉽지 않다는 점은 다시 한번 입증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팜이 만들고 HP가 인수했던 webOS (지금은 LG전자가 소유 중), 삼성전자의 타이젠 OS 등이 아직은 웹 OS로서 명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만 여전히 성공 여부가 불투명합니다. 아직 TV 등 전자 기기, 웨어러블, 사물 인터넷 등의 영역에서 아직 가능성이 남아 있기는 합니다만…

웹은 웹으로… 앱은 앱으로…
웹 기술이 발전하면 앱 생태계를 완전히 장악할 거라는 장밋빛 희망이 있을 때가 있었습니다. 제 스스로도 Mozilla와 웹 표준 커뮤니티의 일원으로서 그런 전망을 많이 내 놓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라는 것이 그리 쉽게 하나로 합쳐지기엔 너무나 많은 변수가 있습니다. 아마 크롬 웹 스토어, 파이어폭스 마켓 플레이스 등은 이러한 과도기 기술의 실패 사례가 될 것입니다.

그렇다고, 웹 개발자들이 이러한 미션을 포기한 것은 아닙니다. 2015년 6월 Alex Russel에 의해 기존 플랫폼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방식을 벗어나 완전히 네이티브 환경의 앱과 같은 웹 브라우저 기반 앱으로 구현해 보자는 ‘프로그레시브 웹 앱’에 대한 개념이 시작되었기 때문이죠. 현재 구글을 주축으로 마이크로소프트, Mozilla, Opera 등이 동참을 하고 있습니다.

역사는 돌고 됩니다. 그리고, 경험을 기반으로 다시 새로운 혁신이 일어납니다. 과도기적인 웹앱스토어는 몰락했지만, 앞으로 웹 기술이 어떤 플랫폼 변화를 보여줄 지 기대됩니다. 웹 만큼 빠르고 혁신적으로 움직이기 유연한 플랫폼이 없으니까요.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