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니언 방문기

본 글은 2006년 이베이개발자콘퍼런스 참석차 라스베가스에 방문했을 때, 그랜드캐니언을 다녀 온 기행문입니다.

처음으로 라스베가스에 온 김에 그랜드캐년에 갈 수 있는지 미리 알아보았다. 대부분 버스를 타고 사실 420km나 떨어진 매우 먼 곳으로 하루에 갔다 온다는 건 불가능하다. 찾다가 보니 라스베가스에 당일로 다녀오는 항공 투어가 있었다. 약간 비싸기는 하지만, 호텔까지 door-to-door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이 맘에 들었다.

오전 7시에 예약시 정한 호텔 앞에 버스를 기다려서 탔다. 라스베가스 호텔을 거의 다 돌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린다. 그런 다음 북쪽에 있는 관광 전용 공항으로 이동한다.

이 공항에서는 시닉에어, 비전에어, 캐년에어 같이 대개 19인승 프로펠러 경비행기로 그랜드캐년으로 운행하는 항공사들이 이용한다. 도착 후 한 30분 정도를 기다려서 비행기에 탑승했다.

사실 프로펠러 소리가 매우 요란해서 기내에서 하는 소리는 거의 안들릴 정도지만 바깥에는 사막위에 세워진 라스베가스와 광활한 사막과 대지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가는 도중에 후버댐을 볼 수 있다. 콜로라도강 하류지역의 홍수방지 및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1930년대 뉴딜정책 시행 시 만들어졌다고 한다.

한 40분 정도를 비행하고 나서는 그랜드캐년 공항에 내렸다. 공항에서 버스를 갈아타고 사우스림으로 이동한다. 20분 정도 걸려 국립공원 안에 들어 가면 먼저 그랜드 캐년 빌리지로 간다.

사우스림은 몇 군데 전망이 좋은 포인트가 있는데, 이 투어에서는 빌리지 내 Bright Angel 전망대와 그 외에 Yavapai Point, Mather Point를 정차해 준다.


크게 보기

그랜드 캐년에 들어서면 누구나 느끼겠지만, 아주 큰 아이맥스 영화관에 들어와 움직이지 않는 정물화를 보는 느낌이다. 아무 것도 움직이는 것이 없으니 그럴 수 밖에 없다. 간혹 날아가는 새나 저 멀리 콜로라도 강의 움직임 정도로만 이것이 현실이라고 느낄 수 있다.

안전 펜스가 없는 곳도 많아서 끝 없는 낭떠러지 밑을 보아야 얼마나 높고 웅장한지 가늠해 볼 수 있을 정도다. 요즘에는 SkyWalk이라는 허공에 말굽 모양의 강화 유리로 만든 길을 만들었다고 한다. 엄청나게 아찔 할 것 같다.

세 포인트에 40분 정도를 주니까 대략 2~3시간 정도의 투어 시간은 매우 빠르게 지나갔다. 희망을 준다는 인디언 부족의 새깃털 기념품이랑 주화도 사고, 마지막 포인트에 가니까 지질박물관이 있었다.

그랜드 캐니언에 노출된 암석들은 약 18억년에서 2억 7천만년 전까지 상당히 오랜 기간 만들어진 암석이다. 변성암인 기반암 부터 사암, 이암, 석회암 등이 차례 차례 퇴적되어 만들어졌다. 이 암석들을 최근 5백만년 사이에 콜로라도 강이 침식 시키면서 협곡이 생성 되었다고 한다.

짧은 시간동안 그랜드캐년을 볼 수 밖에 없었지만 지질학 전공인 나에게 있어 정말 멋진 시간이었다. 그 웅장함에 자연스럽게 경외심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투어를 마치고, 버스는 늦은 점심을 제공하는 식당으로 일행을 데려다 주었다. (당시에는 식당을 갔으나 요즘은 런치박스를 제공해 준다고 함) 음식도 맛있게 먹고 나서 다시 공항으로 와 라스베가스로 돌아왔다.

장장 8시간이 걸린 투어였지만, 짧은 출장 일정 중에 그랜드캐니언을 다녀왔다는 것만으로 감격스러운 하루였다.

cfile2.uf.144C32364E888F730786D3.pdf

(추가) 얼마 전 방영한 EBS의 『세계테마기행』지질학자의 미국 남서부 기행 – 1부 살아있는 지구의 역사, 그랜드 캐니언을 보면 그 장대한 풍광을 느껴 볼 수 있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사진보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
    잘 보고 갑니다.

  2. 챠니님 덕분에 그랜드캐년 좋은 간접?경험하고 가요~.^^

  3. 덕분에 재미있는 여행기 잘 읽고 갑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