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트위터 한번도 쓴 적 없다

Twitter를 유명 웹 서비스로 이끈 원동력에 유명 인사(Celebrity)가 있고, 그 중심에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있다.

하지만 중국을 방문 중인 오바마 미 대통령이 16일  상하이에서 중국 청년들과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트위터를 한 번도 써 본 적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바마 대통령은 한 중국 학생이 “Do you know about the great firewall and should we be able to use
Twitter?(중국 방화벽에 대해 알고 계신가요? (차단된) 트위터를 쓸 수 있어야 한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I have never used Twitter but I’m an advocate of
technology and not restricting internet access.(전 Twitter를 써 본적이 없지만 기술 옹호자로서 인터넷 접속이 제한되어서는 안된다고 봅니다.”라고 대답 했다 (via Breaking News Online)

이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에서는 Verified Account (실 사용자 맞다는 증명)을 받은 오바마의 트위터에서 한번도 자신이 글을 남기지 않았다는 건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ReadWriteWeb의 기사에는 오바마가 트위터를 한번도 쓰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독자 의견을 물어 보고 있는 데 그 중 60% 정도는 보좌진들이 남기고 있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응답했다. (물론 한 두개는 직접 남겼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30%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Techchrunch 기사
에서도는 “보안 문제로 직접 쓰지는 않겠지만 한 번도 사용해보지 않았다는 것은 놀랄만한 일이다”고 전했다.

많은 사람들이 오바마 대통령의 유명한 트윗 메시지 2가지를 기억한다. 그가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의료 보험 개혁안 하원 통과 후 한 “This is history (이것이 바로 역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결정된 후 남긴 “Humbled (과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두 가지 메시지도 보좌진이 남긴 것일까?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한 선거 전략과 블랙베리 사용 등 Geek스러움이 관심의 대상이 되었고 당선후에도
민주주의를 실현
하는 롤 모델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오바마 대통령이 트위터를 잘 쓰던 안 쓰던 그건 중요한 사실이 아니다. 그 만큼 그의 주변의 보좌진들이 현재 무엇이 중요한 소통 수단이 잘 안다는 것이고 그런 팀을 이끄는 그의 그릇이 놀라울 뿐이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mazefind's me2DAY

    아놔 나 졸업논문이 트위터인데 이런 뉴스 뜨면 어쩔… 내가 MB 이후에도 신경쓸거 많아져서 죽겠는데 물건너 대통령까지 내 인생에 도움이 안되네…

  2. 익명

    오바마 대통령의 행보를 지켜보던 사람에게, 금일 새벽 1시경 오바마 대통령이 twitter에 남긴 메시지는 미국의 제 3대 대통령 토머스 제퍼슨 대통령의 금언에 대해 수많은 생각을 갖게 합니다. The tree of liberty must be refreshed from time to time, with the blood of patriots and tyrants. 이 기사(click here)에서 윌리엄 코스트닉 씨는 오바마의 의료 개혁안을 지지하..

  1. “This is history.” 는 의료개혁법안 통과와 관련한 트윗이었던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본인이 쓴 건 아니라지만.. 역시 좋은 팀을 뒀군요 ^^

  2. 대통령이 직접 트위터를 썼을리는 없고, “트위터에 글을 쓰라” 고 지시했을리도…
    모두 보좌관들의 능력이겠죠.

  3. 트위터를 쓰지는 않지만, 문자를 보내고 있는게 아닐까요?

  4. 으헉. following 중인데, 직접 쓰신 트윗이 없다니 약간 의외긴 하네요 ㅋㅋㅋ

    글 쓰면서 궁금해졌는데, 현 한국 대통령도 트위터 계정이 있을까요? ㅋ

  5. 그렇게 하고 있을리도 없다고 생각은 했지만 막상 그렇게 이야기를 해버리니 좀 아쉽기도 하고 의외라는 생각도 드네요.
    엄청난 팔로워를 보유한 유명한 분인데 말이죠^^;

  6. 직접 사용해도 이슈고, 사용하지 않아도 이슈가 되는 군요. 오바마 대통령은… =)

  7. 누군가 오바마를 쿠앤크라고 표현하더니…. 그게 딱인 것 같습니다.

  8. 우리나라 MB님도 인기짱인데… 뭐…입만 열었다하면 댓글이 수백에서 수천개가 달리니..^^

  9. 개개인의 능력에 비추어 평가하기 보다, 남의 나라 것, 혹은 지나간 것, 혹은 업적의 높고 낮음에 상관없이 ‘안쓰러운 것’에 대해서는 후한 점수를 줘도 현재의 것에 대해서는 무조건 비판하는 문화가 우리나라에 있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제아무리 혼자 잘난 지도자보다 잘난 사람을 많이 곁에 둔 지도자가 훨씬 나은 것 같네요.

  10. 좋은 기사라서 제 블로그에 링크 연결하려는데, 괜찮으시겠죠?

  11. 오바마 트위터 팔로윙 좀 하려고 했더니, 트위터 안하는군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