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노벨평화상, 70%가 ‘부정적’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핵 확산 금지와 중동 평화 노력’등으로 2009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첫 반응은 ‘의외다’, ‘놀랍다’, ‘시기 상조다’, ‘잘하라고 주는 것이다’ 는 등으로 엇갈린다. 정작 발표 당시 새벽이었던 미국에서 속보로 전해진 놀라운 뉴스는 미국 국민들 뿐만 아니라 오바마 대통령 그 자신도 놀라워 했다.

그의 트위터에 올라온 첫 반응은 한단어! ‘Humbled(과분하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shable의 기사
에 따르면 온라인 사용자 감성 조사를 하는 Crimson Hexagon이라는 회사가 Twitter에 올라온 온라인 사용자의 반응을 조사한 결과, 69%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축하한다는 반응은 31%인 반면 ‘아직 한 일이 없다(19%)’, ‘농담아니냐?(27%)’, ‘노벨상 스스로 권위를 깍았다(23%)’라는 반응이 주류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온라인 사용자들의 첫 반응이라는 게 감성적이고, 긍정적 반응 보다 부정적 반응이 좀 많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꽤 부정적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같은 회사에서 예전에 오바마의 의료 보험 개혁 연설에 대한 반응 조사에서도 긍정 및 부정 반응이 각각 30%였고 , ‘거짓말 한다’라는 공화당 의원에게 부정적 반응이 30% 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온라인 사용자의 조사가 현실의 사람들의 생각을 잘 살펴 준다고 볼 수 있다.

솔직히  올해 노벨상 수상 발표가 오바마 대통령 자신 보다는 노벨상 위원회에 더 큰 타격을 주게 될 점은 명확한 것 같다. 아직 업적이 명확치 않은 것은 차치하더라도 현재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 중인 나라의 대통령이 받는 다는 것은 먼가 석연치 않기 때문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시대적인 변화를 이끌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노벨 평화 수상자가 될 만하느냐는 오랫동안 회자될 이야기가 될 것 같다.

그 만큼 미국인들 보다 유럽 사람들이 오바마에 거는 기대가 크다는 반증일 수도…

여러분의 생각

  1. 뭔가 이유가 있겠죠 ㅋㅋ

  2. 저도 소식듣고 설마 했었죠.

  3.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란 상징적 존재감이 때문이 아닐까요. 유럽에서 오바마에게 좀 더 힘을 실어주는 것 같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