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 양 vs. 스티브 발머

2008년 초를 뜨겁게 달구었던 스티브 발머의 “야후! 공개 인수 제안”으로 시작된 ‘제리 양 vs. 스티브 발머’라는 드라마의 끝이 다가오는 것 같다. 어제 야후!의 CEO인 제리 양이 사임을 공식화 했기 때문이다. MS와 인수 협상이 결렬 되고 독자 생존을 모색했지만 그마저도 힘들게 되자 결국 책임을 지는 모양새다.

이 드라마의 승자는 역시  마이크로소프트 아닐까 싶다. 구글을 견제하기 위한 야후! 인수 제안은 그 성사 여부 뿐만 아니라 MS의 온라인 검색 광고 시장 진입을 공식화 했기 때문인다. 인수 철회는 야후!에게는 깊은 상처를 안겼고 직원들이 동요했으며, 구글-야후 협상이 결렬되면서 구글까지도 피해를 보았다.

사임 전 제리 양은 MS와의 인수는 아직 열려 있다고 했고 주가도 10달러 이하로 떨어졌지만 스티브 발머의 반응은 여전히 냉담. 그도 그럴것이 지금 인수 협상을 재개하면 괜히 시장에서 안그래도 안좋은 이미지가 더 안좋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더 기다렸다가 제리 양이 아닌 새로운 CEO와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 협상을 하는 게 더 낫다고 판단할 것이다. 제리 양의 입지를 더욱 줄인 후 차후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이다. TechCrunch의 마이클 애링턴은 MS의 야후!인수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는데 그 이유로 구글이 독과점으로 가는게 바람직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결국 시장은 제대로 작동하기 마련이다. 사용자들에 의한 것이든 인수 합병에 의한 것이든… 한해 동안의 이 멋진 드라마를 간단하게 한번 만들어 보았다. (스크롤의 압박에 주의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Yahoo!의 새 CEO Carol Bartz는 2009년 7월 드디어  Microsoft와 검색 제휴를 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의 생각

  1. 야후의, 제리 양의 몰락이 좀 아쉽기는 합니다.

  2. 한 편의 드라마.. 재밌게 봤습니다.^^

  3. 저도 뭔가 조금 아쉽습니다. 야후가 좀더 강력해졌으면 지금의 인터넷 세상이 좀더 재미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거든요.

  4. 아하핫.. 재미있게 봤습니다.
    이 한편의 드라마가 어떻게 끝을 맺을지 궁금하네요.

  5. 오우 드라마 재밌는 걸요? 대충 알고 있던 얘기지만 그림과 사진으로 한눈에 보니 더 흥미진진합니다.

  6. ‘인터넷 초창기 영광을 누르던’에서 누르던에 꽂혔습니다. 중의적으로 해석하고 있어요^^ 재밌네요.

    딴소린데 일본에서는 야후와 MS가 공동 후원하는 드라마가 있더라구요. 천재해커가 시종 최신 놋북을 선보이는데.. 일본판 24 랍니다. 호호.

  7. 그림을 보니 이해가 팍 되네요

  8. ㅎㅎ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9. 재밌게는 봤는데… 웬지 뒷 끝이 씁쓸하네요.

  10. 마지막 사진에서 가운데 플래이버튼 눌렀습니다…-_-;;;

  11. 어쩜..자주와도 댓글 쓸 생각 못했었는데..짱이십니다(_ _) 갠적으론 야후에 홀연히 초인이라도 나타나셔서 버블버블 시기 기업 중 끝까지 살아남는(혹은 발전도 해 나가는) 선례를 보여주셨으면 합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