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기술이란…

과연 어떤 것이 위대한 기술일까요?

Mi Young Yi
오픈디자인, 오픈하드웨어, DIY와 Maker로 제작된 제품에 대해 빠지지 않는 질문은 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가와, funding에
관한 것인듯. 그리고 언제나 같은 종류의 대답.

누구나 만들 수 있도록 오픈되어 있고, 상업적인 것과 경쟁하기엔 아주 저렴하고,
니치 마켓이 존재하고, 자발적으로 기술 개선에 기여하는 커뮤니티가 존재하고, 그들이 집중하는 것은 떼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제품을 더 훌륭하게 개선하는 것.

세상을 선도하고 주목받는 기술이면서 상업적인 성공 기술이냐? 진입 장벽을 낮추고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유 기술이냐?

역사가 기억하지 않더라도 난 후자가 더 위대한 기술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령 예를 들어보면, 애플의 PC 기술은 뛰어났지만, 진입 장벽을 낮추고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데는 실패했습니다. 오히려 마이크로소프트가 PC시장의 진입을 낮추고 더 많은 사용자가 PC를 경험하게 한 건 더 훌륭한 일입니다.

모바일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애플의 아이폰은 혁신적이긴 하나, 구글의 안드로이드에 비해 사용자 혹은 생태계의 이익을 대변하지 못했기에 위대한 기술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정말로 위대한 기술은 바로 ‘웹이 아닐까요?’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