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스페이스 니들

10시간의 비행 끝에 비가 주적 주적 내리는 시애틀에 도착했다. 낮게 드리운 안개와 우울한 시내 모드가 그리 낯설지 않다. 우기인데다 흐리고 비오는 날씨는 제주와 크게 다르지 않으니까. 어쨌든 밝은 마음으로 첫 시애틀 행을 즐기려 한다.

GPS 네비게이션의 “무”배려 덕분에 고속도로를 몇 번을 내리고 오르고 나서야 호텔에 도착했다. 확실히 아기자기하고 편리하고 친절한 UX는 우리 나라를 따라 올 수 없나 보다. 간단히 식사를 하고 일행 들과 워싱턴대(UW) 교정을 지나갔다. 비가 와서 내리기는 그렇고 그냥 드라이빙으로… 그리고 다운타운과 피어들을 구경하고 스페이스 니들(Space Niddle)이라는 전망대 구경을 했다. 그래도 한 도시에 가면 전망은 보고 오는 게 도리일 듯 해서…

저녁 시간이라 야경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빼곡하고 결혼 후 사진 촬영을 위해 올라온 커플도 있었다. 산과 바다와 도시와 베이가 어우러진게 참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풍경을 그려 냈다. 날씨가 안 좋은 점만 빼면 꽤 매력적인 도시 같았다.

저녁 식사로 Cheesecafecake Factory라고 요즘 미국에서 뜬다는 패밀리 레스토랑에 갔는데 흡사 몇 년전 TGI나 아웃백을 보는 것 같았다. 소녀들이 한 시간을 넘게 줄 서서 기다리는 풍경~~ 하는 수 없이 근처 아울렛에 있는 멕시칸 집에서 저녁을 먹고 돌아왔다. 너무 많이 시켜서 다 먹지도 못했는데… 종업원은 계속 필요한게 없냐고 귀찮게 한다. (팁 더 달라는 이야긴가?)

돌아 오는 길에도 약간 헤매긴 했지만 하루 종일 드라이버로 수고하신 GH님께 감사!

사진 더보기…

여러분의 생각

  1. 영상 잘~ 봤습니다~. 저도 갔었지용~

    http://itviewpoint.com/tt/index.php?pl=2666

    그런데, Cheesecafe Factory -> Cheesecake Factory 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2. CheeseCake Factory죠? ^^;
    요새도 붐비나요?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과 도서관 다시 가보고 싶네요~

  3. 저도 얼마전 MVP Summit 참석때문에 시애틀 갔었습니다. 빨리 사진 정리해야 하는데, 귀차니즘이 ^^
    여튼 거기도 좋지만 가보니 Crab Pot도 괜찮습니다. 아직 시애틀이시라면 한번 가보세요. 그럭저럭 싸고 맛도 괜찮더군요

  4. Cheesecake Factory 오늘도 실패했습니다. 벨뷰에도 한군데 있으니 도전해 봐야 할듯! 오늘 부두에 갔다오긴 했는데 내일 부터는 컨퍼런스 모드라 가능할지.. 하여튼 감사합니다~

  5. 아쉽네요, 비가 오니 시간이 있으시면 waterfront 에 있는 크랩팟이라는 곳을 찾아서 가보시지요!, 맛있는 게요리가 있을 겁니다. 가격이야 한 30불 정도…시애틀의 또 하나의 맛있는 여행이 될겁니다. 치즈케잌 팩토리는 그냥 패밀리 레스토랑이니 …

  6. GH 님은 화면에 등장했는데도 이니셜 처리? 현석님은 왜 안보여요?

  7. 치즈케익 팩토리 말씀하시니까 달라스 살 때 생각이 모락 모락 납니다. 애기(?)랑 치즈 케익 팩토리에 가서 클램 차우더와 샐러드 시켜서 나눠 먹으면 딱 좋았는데 말이죠. 🙂 출장 유익하게 마치고 건강하게 귀국하시길 빕니다.

  8. 윤팀장님 머리짧게 치시니까 나이들어 보이는데요…긴머리가 더 좋으신듯 합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