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2.0 Summit, 실리콘 밸리가 들썩인다

2004년, 2005년에 이어 세 번째로 웹2.0 컨퍼런스가 시작됐다. 7일 부터 9일까지 3일간 100명 정도 되는 발표자들이 참가하는 이제는 그 이름만으로 유명한 컨퍼런스가 되었다. 올해는 이름도 웹2.0 서밋으로 변경했다.

정말 정상회의라고 할만큼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초대 되어 공감과 미래를 이야기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글쎄… 어떤 사람들은 새로운 버블을 걱정하지만 끝 없는 탐구와 공유의 자리가 마련되는 것이 바로 실리콘 밸리의 힘이 아닐까 한다.

게다가 웹2.0 컨퍼런스의 공정한 독점과 높은 참가 가격에 반기를 든 대안 컨퍼런스인 웹2.2 컨퍼런스도 9일과 10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다. 우리 나라에서도 자발적이고 자유로운 형식의 오픈 웹투콘이 열린다고 한다. 이 또한 지극히 정상적이고 바람직한 현상들이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나오는 이야기는 이제 현장에 있지 않더라도 블로그를 통해 들을 수 있고 플리커를 통해  볼 수 있다.  (물론 세계 최대 웹 사교 모임에 참석해서 사람들과 직접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빼 놓고는 말이다.) 3일간 쏟아져 나올 다양한 이야기가 기대된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오 픈 마 루

    분명히 알람을 맞춰 놓고 잤는데 알람이 울리지 않은 관계로 늦잠을 자 버렸습니다. ^^; 덕분에 아침 8시 30분에 들어가려고 했던 ‘The Next Internet Infrastructure’ 워크샵을 놓치고, 그 다음에 있는 ‘Whose data is it?’이라는 제목의 워크샵이 이번 컨퍼런스의 첫 일정이 되었습니다. 워크샵 장소에 장소에 들어가니 엄청 사람들이 많더군요. 실제 슬라이드의 제목은 ‘Open Data Workshop’이었습니다. ..

  1. 리처드스톨만을 보러 갈지, 오픈웹투콘을 보러갈지..
    둘다 같은날이라 참 고민됩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