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9, HTML5 속도 경쟁 불지피다!

(본 글에는 동영상 데모가 일부 포함되어 있으므로 동영상을 보시려면, 직접 블로그로 이동하시기 바랍니다.)

아마 오늘은 웹 브라우저와 웹 애플리케이션 업계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날이 될 것 같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MIX10에서 Internet Explorer 9 Platform Preview을 발표하고 HTML5를 중심으로 하드웨어 가속기반 비디오 및 SVG 기능, DOM 및 CSS3 웹 표준 지원, 고성능 자바스크립트 엔진을 선보였다.

작년 11월 PDC에서 이미 예견했던 대로 HTML5 지원은 기정 사실화 되어 있었으나 어디까지 지원할 것인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E9 발표 자리에서 MS IE 담당자인 Dean Hachamovitch는 HTML5가 웹 애플리케이션 시대에 매우 중요하며, MS에서 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단도직입적으로 선언했다.

특히, HTML5 애플리케이션에서 중요한 이슈로 속도 문제를 들면서 GPU 기반의 하드웨어 가속을 기반하여 윈도우 플랫폼에서 만큼은 타 브라우저와의 속도 경쟁에서 뒤지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

HTML5는 옳은 길이다
IE9의 주요 특징 중에 하나는 HTML5 주요 미션을 전격 지원한 것. HTML5의 주요 특징이 웹 브라우저 호환성을 위해 각 브라우저 버그를 수정하고 같은 결과를 내도록 리팩토링하는 것임을 중요시 하고 이를 위한 다양한 기능 개선을 이루어냈다.

사용자 정의(Generic) 요소, 중복 태깅, SVG 파싱 및 XHTML mime-type 지정등 다양한 변경이 있었다. 이들 HTML 마크업 버그를 수정해서 같은 마크업, 같은 스크립트, 같은 CSS를 사용해 웹 브라우저 별로 같은 결과를 내도록 하기 위한 작업을 집중했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테스트셋을 만들어 공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모 중간에 IE9과 파이어폭스 크롬을 비교해서 이러한 작업들을 비교해 주었다. 특히, Acid3 테스트 55점에 도달 했고 CSS2.1과 CSS3에 대한 중요한 개선들도 이루어 내어 실제 데모로 보여 주었다. IE8에서 HTML5 DOM Storage를 지원한데 이어 Text Selection API도 추가했다.

GPU 기반 HTML5 Video 전격 지원
발표 중 최고 절정은 <video> 태그 데모였다. 제일 마지막까지 다섯번째를 빈칸으로 남겨 놓았으나 바로 HTML5 Video의 뚜껑이 열렸다.

유튜브의 HTML5 데모를 IE9에서 시연하였고, MPEG과 H.264 그리고 AAC와 MP3 코덱을 지원한다. 아쉽게도 지금 다운로드 가능한 IE9 Preview에는 video 기능이 포함되어 있지 않고 향후 추가될 예정이다.

관심을 끈 것은 400불짜리 넷북에서 뚝뚝 끊기는 크롬에서의 HD 파일이 IE9에서는 부드럽게 재생될 뿐만 아니라 두 개의 동영상을 같이 임베딩하고 있던 데모였다. GPU 기반의 가속 기능은 저가 넷북 환경에서도 놀라운 비디오 기능을 선보였다.

네이티브 SVG 그래픽 전격 지원
또 하나의 놀라운 발표는 IE 사상 최초로 네이티브 SVG 기능 제공이다. SVG는 2D 그래픽을 위한 웹 표준으로서 90년대말 웹 표준이 되고 10년만에 웹 브라우저에 탑재되기 시작했다. 과거의 유산인 VML을 대신해 SVG를 택한 것은 과감한 선택이었다.

약간 아쉬운 것은 HTML5의 Canvas 태그를 지원하지 않은 것. SVG의 2D 그래픽 기능을 제공함으로서 Canvas의 기능을 피해가고 이를 통해 Flash와의 직접 충돌을 피해가는 듯한 인상을 준다.

강조한 것은 역시 속도 GPU를 이용한 하드웨어 가속 기능을 이용해 그래픽 처리 속도를 월등히 개선하였고 타 브라우저와 직접 비교를 통해 윈도우 운영체제에서 만큼은 IE를 꼭 사용하도록 할만한 이유를 제공했다는 점…

그 밖에 HTML5 애플리케이션의 성능 향상을 위한 자바스크립트 엔진의 속도 업그레이드를 발표하며 타 웹 브라우저 최신 버전에 필적하는 성능 시험 결과를 보여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akra라는 새 JS엔진은 HTML 렌더링 도중 윈도우 내부에서 쓰레드로 컴파일 되며 멀티코어 CPU에서 병렬적으로 실행 가능하다.

IE9 Platform Preview는 윈도우 비스타 SP2 이상에서 실행 가능하며 바로 받아 사용가능하다. (앞으로 IE9은 GPU 가속 기능으로 인해 윈도우 XP는 지원하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 버전은 주요 UI와 문서 핸들링 기능이 빠진채 렌더링 엔진과 개발자 도구만이 제공되므로 일반 사용자들이 쓰는 것은 권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 8주 마다 새로운 Preview를 내놓게 되고 다양한 피드백으로 기능이 안정화 되면 첫번째 베타 버전을 내놓을 전망. 아마 미비한 IE8의 첫 베타로 인한 문제점이 노출된 경험 때문인듯 하다.

발표 시작 때 얼마전 화제가 된 IE6의 장례식 소식을 전하면서 직접 조화를 보낸 사실도 인정하면서 마지막에 IE6 사용자들이 상위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웹 개발자들이 나서 주기를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IE6 지원을 줄이고, IE8로 개발하고 IE9을 주시해 달라고 강조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외에서 IE6의 점유율은 이미 15% 밑으로 떨어졌고 국내에서도 마의 50% 벽을 깨고 하락 중이다. 윈도7의 확대와 더불어 웹 표준 기반 IE8과 IE9이 대세가 될 것이고, 웹 브라우저 선택권을 제약하던 각종 규제들이 풀리면 국내에도 다양성을 기반한 웹 서비스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이제 변화가 필요하고 흐름에 몸을 맡길 때다.

더 자세한 정보 (영문)

여러분의 생각

  1. XP의 지원 여부는 아직 모르는것 같습니다. http://ie.microsoft.com/testdrive/info/FrequentlyAskedQuestions/Default.html

    이 링크에 따르면 XP의 지원은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directx 처럼 지원을 안할 가능성이 커보이네요.

    xp 유저는 그냥 다른 브라우저 쓰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2. 브라우저 시장에서 밀리고 치이고 욕먹던 MS가
    마음을 다잡고 만드는 브라우저가 IE9인것 같습니다.

    작년말 공식 블로그에 30점대 Acid3 테스트 결과보다
    비약적인 발전은 아니지만, 다양한 표준의 지원을 감안하며
    천천히 스펙을 높여가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벤더들의 경쟁은 소비자에게 득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폰이 그러했고 FF, 크롬이 그러했지요.
    MS 가 다시 가세하면서 더욱 행복한 웹 세상이 오길 기원해 봅니다.

  3. XP가 않되다니!!

  4. XP 지원은 MS 입장에서도 괴로울 듯 하네요. Vista에서 멀티미디어 관련 라이브러리 프레임웍 자체가 완전히 리팩토링 되었습니다. 상당수가 다 deprecated 되었고 Vista/Windows 7에서만 지원하는 게 새로 많이 생겼죠.

  5. 기대되는데요. 베타가 어서 나와주었으면 합니다.

  6. 사양이 딸리는 넷북에서 IE9로 동영상 재생 시연을 했음에도, 정작 XP는 지원이 안된다니 이건 뭐…
    넷북 사용자중에 윈7 스타터 못지않게 XP 사용하는 사람도 많은데…
    암튼 M$는 이래저래 하는게 비호감…

    어차피 불여우나 크롬 다음 버전에서도 지원해줄거
    조금 더 기다릴랍니다..
    어차피 지금 익스도 뭐 금융권이나 홈쇼핑 할때만 사용하는 정도고, 그 외에는 전부 불여우로 서핑하니…
    (지금도 불여우로 서핑중 ㅋㅋ)

  7. 아무래도…IE가 편하긴한데 말이죠 ㅠㅠ
    그래도 xp를 지원해주지 않는다니 그건 좀…
    좀 아쉽기도하고 MS가 또 다시 독주하겠구나라는 생각에 좀 씁쓸

  8. 불여우에서 비슷하게 될때까지 기다리렵니다
    인증서와 액티브엑스가 살아있는한 IE6을 버려야 한다는건
    ms의 마케팅에 놀아나는 꼴밖에 안됩니다
    불여우든 크롬이든 IE든 모둔 웹브라우저가
    공평하게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세상이 올때까지 영원하라~ ie6~

  9. IE9.0이나와도 국내에서 IE6.0 사용자는 안바꿀것같네요. 게다가 xp까지 지원 여부가 불투명하다고하니 더더욱 안바꿀 가능성이 높아질것 같습니다.

  10. 사이트 트래픽 보다보니 Win7 나온 이후에 갑자기 IE8이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 XP가 많이 사용되는 것 같지만 요즘 Win7 전파 속도를 보면 1-2년 내로 XP를 따라잡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IE는 그보다 빠르게 IE8으로 갈 것 같은데요…
    하여간 기술이 발전한다는 것은 좋은 것 같습니다.

  11. 넷북에서 유튜브HD를 끊김없이 볼 수 있다면, 구미가 좀 땡기는군요. 구글도 가만히 있지 않겠죠? 이제 브라우저들은 더 가볍고 빨라지고, 사용자들은 더 싼 기기에서 더 빠르고 확장된 인터넷을 즐길 수 있게 되겠네요.

  12. windows xp가 나온 게 언제입니까? 2011년에 내놓을 IE 9이 2000년대 초반에 나온 XP를 지원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좀 심해도 많이 심하군요. XP를 버리지 못 할 사용자라면 IE 8로는 옮겨 가야겠지요. 제발 IE6/IE7은 버려 주세요.

  13. 근데 플래쉬가 무거운만큼 할수있는일이 많아서 모두다 대체하긴 힘들어보입니다.
    html5가 마크업 언어이기 때문에 실버라이트나 플래쉬를 대체하려고 해도 , 새로운 플러그인이 나와야겠죠.

  14. 솔직히 윈도우xp가 나온지 10년은 된거같은데, 모든걸 하위호환성하라는건 이제 슬슬 벅차지 않을가 싶네요.
    그리고 호환성이 안되니 역시ms라고 하시는데..
    윈도우의 성공요인이 하위호환성입니다.맥os가 패배한 이유가 호환성 무시였죠.

  15. 좋은 자료 링크 걸어갑니다. 링크는 http://ITmaven.tistory.com/16 에 걸었어요 감사합니다.

  16. 재밌게 읽고 갑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