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감귤, 제주에 정착했다는 증거!

제주에 온지 두해째 되고 이제 노지 감귤이 출하되는 시기가 왔다. 작년에는 제주에 왔더라도 귤을 사먹었는데, 올해 감귤이 나오기 시작하자 집에 귤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현지에 아는 분들이 늘어나면서 감귤밭이나 선과장에서 나온 미상품 감귤을 가져다 주시는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에서는 대개 매년 10월 중순 부터 이듬해 4월까지 품종에 따라 계속적으로 귤이 출하된다. 따온 감귤은 크기별로 1~10번으로 구분되어 선과를 하는데 가장 작은 1번과 가장 큰 10번은 판매 상품에서 제외된다. 이들 감귤들을 받아서 먹게 되었다.

그렇다고 맛이 없는가? 전혀 그렇지 않다. 껍질도 앏고 까서 한 입에 넣을 수 있는 귀여운 감귤이다. 블로그 뉴스를 보다 보니 맛있는 감귤 골라 보관하는 법을 올리신 분이 계셔서 잠깐 발췌…

  1. 껍질이 얇고 단단한 귤을 고른다. 덜 익은 푸른 귤을 따서 후숙시킨 귤은 껍질이 단단하지 않고 바람이 든 것처럼 들떠 있으므로 사지 않는다.
  2. 귤 색깔은 노란색보다는 주황색인 것을 고른다 .극조생의 경우, 강제숙성으로 노란색이 지나친 것이 있으므로 조생종 귤은 짙은 주황색 귤을 고른다.
  3. 꼭지가 붙어 있는 것을 고른다. 꼭지가 까맣거나 손톱으로 밀었을 때 쉽게 떨어지는 것은 강제숙성 시킨 것이므로 피하고, 꼭지가 초록색을 띠고 단단하게 붙어 있는 것을 고른다.
  4. 배꼽 부위가 오돌도돌 돌기가 있는 것을 고른다. 이런 귤은 나무에서 완전히 익혀 수확한 귤로 당도가 높아 맛이 좋다.
  5. 너무 크지 않고 크기가 적당한 것을 고른다.
  6. 과일은 구입처를 정해 놓고 사 먹는다. 과일을 파는 상점에 따라 과일을 고르는 식견이 다르므로 좋은 과일을 취급하는 과일상을 지정해 놓고 단골로 구입해 먹으면 언제나 좋은 과일 맛을 볼 수 있다.
  7. 단체나 정부가 인증하는 과일을 사 먹는다. 감귤협회나 농협, 농산물품질관리원, 농촌진흥청 등 기관이 인증하는 감귤을 구입하면 언제나 맛이 일정한 귤을 구입할 수 있다.

제주 감귤 중에서 아주 독특하게 친환경으로 무농약 재배를 하는 것이 있다. 우리 교회 집사님이 하시는 참맛존 이라는 감귤 농장인데 제주 최초로 하우스를 통해 무농약 재배를 하고 4월 까지 수확 가능한 백록향, 진지향이라는 감귤 품종을 개발 하시기도 했다. 무농약 노지 감귤 공동 구매 하고 있으니 한번 사먹어 보시길! 블로그 주인장 이름을 이야기 하면 더 싸게 주실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의 생각

  1. 백록향, 진지향은 저도 좋하는데 약간 비싼게 부담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