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와 플랫폼의 차이

어제 Daum-Lycos 글로벌 포럼 이후에 어떤 분이랑 나눈 이야기다.

D: Daum이 미디어 2.0을 지향한다는 데, 전통 미디어 뉴스를 집중화해서 편집해 보여 주는 것은 분산화를 꾀하는 웹2.0과 반하는 게 아닌가?
나: 분산화가 일어나더라도 허브는 그대로 존재한다. 과거 허브가 되던 사이트들이 닫힌 포털이 되려과 했다는 점이 문제였다. 허브=플랫폼이 되는 시대가 왔다.

D: 그러면, 미디어 2.0이 웹2.0과 합치되는 건 무엇인가?
나: 전통 미디어 소스 뿐만 아니라 블로그 기자단, 아고라, 텔존, 세계엔, TV팟 등 다양한 사용자 참여 구조가 마련되어 있다. 이러한 참여 구조는 꽤 성공했다고 본다. 전통 미디어 소스:UCC는 섹션 구조만 봤을때 2:4이다. 문제는 개방 구조가 안 만들어져 있다는 것이다. 블로그 기자단도 과도기적인 모습일 뿐이다.

D: 노출해 보이는 순간 미디어로서 책임을 가지는 것이 아닌가? 일반 사용자의 블로그에서 노골적인 Sex에 대한 내용을 담는 문제 있는 글이 올라오면 포털로서 노출의 책임을 묻는다.
나: 노출이 합리적인 제어 방식에 의한 것인가가 관건이다. 전통 미디어는 편집자 필터링을 거친다면 미디어 플랫폼은 사용자 필터링을 거쳐야 한다. 구글의 페이지랭크, 아마존의 추천 기능 처럼 누구나 이해하고 만족할 수 있는 합리적인 User Filtering Algorithm이 존재 하면 된다. 물론 구글이 Google Bomb이나 SEO에 대한 블로킹을 하는 것처럼, 스팸이나 불건전 게시물 같은 몇 가지 전통적인 시도에 대한 필터링 기술은 당연한 거고…  포털 뉴스가 지금 처럼 편집자에 의존해서 섹션 관리가 된다는 것 자체가 플랫폼이 아닌 미디어라는 반증이다.

D: 그러면 미디어 플랫폼의 예를 들어보라.
A: NewsVine이나 Digg.comSlashdot을 한번 봐 보시라.

D: Media Daum이 이와 같이 변할 수 있을까?
A: 내가 경영을 하지 않으니 그건 나도 모르겠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