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지 않은 만남, Daum-Lycos 글로벌 포럼 (2)

오늘 글로벌 포럼에서 가장 압권은 웹2.0 발제와 토론이었던 듯 싶다.

포럼에 참석한 초청 인사 대부분이 인문 혹은 사회과학 전공 교수님들이셨고 웹2.0 발제와 토론을 맡은 사람들은 공학 계통의 사람들이었다. 이 어색한 만남이야 말로, 이 포럼의 압권이자 신선함이었다고 본다.

어떤 교수님은 발제와 토론 한 구절을 듣고서는 “마치 제자들에게 강의를 듣는 기분이라며 웹이 언제 개방과 참여가 아니었던 적이 있느냐?”라고 강하게 반문하셨다. 그러면서 시간이 아깝다라는 불만을 노골적으로 토로 하셨다. 나는 그 교수님 이야기가 맞다고 생각한다. 90년대 초반의 인터넷과 웹의 출현을 경험하고 그동안 웹 비지니스나 세계가 돌아가는 것을 심각하게 고민 하지 않았던 사람들은 웹2.0이 말하는 참여와 개방이라는 명제는 너무 당연하게 들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발제 시간 문제로, 그동안 사용자가 포털/서비스 종속에서 Read Only 서비스만 했던 문제에서 실질적 참여를 할 수 있는 기술 장치와 정보 품질을 조정해 주는 필터링 기술, 그리고 이에 따른 비지니스적 성공에 대한 자세한 언급이 없었으니 무리도 아니다.)

나는 1차 토론에서 웹2.0이냐 아니냐를 구분하는 지표로 레식 교수님이 말한 RO/RW를 예를 들어 이야기했다. 버전에 대한 오류에 빠지지 말자 이야기도 잠깐하고… 그러면서 자발적 참여, 공유 기반 라이센스, 가벼운 개발 프레임웍 등 웹2.0에  대한 동기 유발이 오픈 소스 커뮤니티의 행태에서 나왔다는 주장을 폈다. 나름대로 웹2.0 현상을 이해하기 위해 오픈 소스 커뮤니티의 행태를 분석하면 나름대로 사회학적 모티프를 얻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서 말이다. 하지만, 아마 이분들이 이해하기에는 생뚱 맞았을 것 같다. 한국 포털의 참여 구조는 충분히 R/W에 부합되나 개방 구조로 나가지 못한 점도 지적했다.

어쨌든 웹2.0 토론은 뜻한 바대로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지 못했던 듯 하다. 다행히 그 다음 세션에서 토론으로 나선 다른 사회학이나 언론 정보학 교수님들이 웹2.0 현상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들을 많이 제시하시고 있어서 이 전 세션이 그리 공허한 외침은 아니었던 듯 싶다. 특히 건국대 신문방송학과 황용석 교수님은 웹2.0에 대해 전문가 뺨치는 기술적 인사인트까지 가지고 계셔서 정말 놀라웠다.

사회 과학자들의 토론… 꽤 지루했지만 새로운 경험으로 위안을 삼을 만 하다.

회사에서 저녁도 꽤 근사하게 준비를 했는데, 이야기 하느라 제대로 먹지도 못했다. 허진호 박사님과 처음으로 꽤 장시간 이야기 나눌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