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툴즈 오픈하우스, 격려의 잔치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한마디로 잔치집에 다녀온 느낌이다.

여느 워크샵, 세미나, 컨퍼런스 등등에서 느낄 수 없는 잔치 분위기. 박수와 환호 그리고 서로를 만나는 것이 즐거운 가족 같은 유대감이 느껴지는 장소였다. 우리나라에서 이런 모임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인것 같다.

하여튼 태터툴즈의 미래를 고민하는 태터앤프렌즈(TnF)와 좀 더 완성도 있는 서비스로 만들어 내는 태터앤컴퍼니(TnC), 그리고 좋은 상생 모델을 만들려는 Daum의 지원 등등 모든 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졌다. 무엇보다도 모임에 참석해서 의견과 생각, 비판을 꾸밈 없이 내어주는 소중한 사용자들이 있기에 더 빛났다고 생각한다.

80명이 넘는 사용자들이 참석해서 회의실 의자가 모자라 다른 층에서 가져와야 될 정도였다. Daum의 커뮤니티 기획팀과 개발자들도 토요일에 나와서 수고해 주셨다. 나도 웬만하면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인데, 제주에서 아침 비행기로 올라왔다. 사실 발표 요청도 있었지만, TnF에 제대로 도움 주지 못한 미안함도 살짝 있었다.

발표할 때도 말했지만 태터와 다음의 관계는 오픈 마인드이다. 처음 출발도 그랬지만 마음 맞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 그건 그 자체로 즐거운 일이다. 장소 선정도 다음의 ‘개입’은 아니고 무료로 얻어 쓸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압박하신(?) 체스터님의 생각이었다. 게다가 그 소중한 시간에 Daum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을 주셔서 더 고마웠다. 그간 Daum 내부의 노력의 결과를 외부에 알릴 수 있는 시간이 되어서 참 기뻤다. (늑돌이님이 고맙게도 사진도 찍어 주셨다.)

무엇보다도 기쁜 것은 ‘쌀 한톨’이라도 도와 주고자 소프트뱅크 벤처스가 TnC에 투자를 결정한 것이었다. IT 벤처에 대한 투자 체력이 약한 우리 나라에서 과감한 투자 결정은 잘한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이런 사용자와 개발자, 협력업체, 투자 회사가 모두 모이는 서비스 모델을 가진 회사가 더 많이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뒷풀이로 TnC 분들과 재밌는 저녁 식사를 하고 나니, 진이 빠져서 CCK Salon을 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여러분의 생각

  1. 잘 나오지도 않은 사진인데 그래도 유용하게 쓰시다니 다행이네요. 오늘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단순히 다음 자랑 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적인 부분이나 앞으로 지향하실 바도 짐작할 수 있어 유용했습니다.
    그리고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제주도… 너무 부러워요. T-T

  2. 잠시 아들녀석 보러 갔다가 이제서야 돌아와서 글을 남깁니다..
    석찬님이 참석해주시는 바람에 굉장히 신뢰도 높은 행사로 격상되었습니다 🙂 너무너무 감사드리구요.. 휴가차 제주도에 한번 내려가서 꼭 석찬님이랑 식사한번 하고 싶네요.. 숨겨 놓은 길들이랑 많이 알려주시구요..!!!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다음과의 관계에 많은 진전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3. 오호.. 재미 있었군요…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