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오픈 소스로 가다

지난 1월에 오바마의 웹 민주주의 실험에서 정부 웹 사이트의 개혁을 칭찬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어제 새로운 백악관 홈페이지가 개편되어 공개 되었는데, 100% 오픈 소스 인프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부시 행정부에서는 ASP.NET 기반 상용 콘텐츠 관리 시스템이었고 IIS 6.0을 쓰고 있었다.

새로  개편한 사이트는 Drupal이라는 오픈 소스 CMS 기반에서 재개발 되었다. Acquia 라는 회사가 맡아서 한 이번 개편은 오바마 행정부의 뉴미디어 팀에서 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환성과 확장성이 높은 Drupal이라는 공개 소프트웨어의 이미지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딱 맞아 떨어질 뿐만 아니라, 자유 시장과 친 기업적인 미국에서 오픈 소스에 대한 공공성을 인정한 것이므로 큰 의미가 있다.

물론 미 행정부에서는 이미 recovery.gov를 비롯 국방성, 상무성 및 교육성 몇몇 기관에서도 Drupal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백악관이라는 상징성 있는 기관이 오픈 소스를 채택한다는 점은 큰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좀 더 기술적으로 보면 대부분 Drupal 기반 웹 서비스들이 리눅스/유닉스 머신위에 최적화 되어 있지만 윈도/IIS 6.0을 걷어내고 운영 체제까지 리눅스로 바꾼지는 알려 지지 않았다.

Drupal과 jQuery (verison 1.2.6)라이브러리도 사용하고 있고 ATOM 피드 보다는 RSS를 이용하고 있다. 또 다른 변화는 기존의 XHTML Transitional의 Doctype에서 XHTML+RDFa로 바꾸었다는 것이다.

CSS는 IE 호환성을 위한 조건 주석문을 이용해서 맞추고 있다. W3C Validation은 통과를 못하긴 하지만 심각한 오류들은 없다.  동영상 들은 플래시로 제공 되고 있지만 Open Video 기반 HTML5 태그를 지원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다.

우리 나라에서도 2003년 부터 오픈 소스 SW 활성화 정책을 펴고 있지만 아직까지 크게 달라진 것은 많지 않다. 역시 정권을 잡고 있는 사람들의 마인드가 가장 중요한 요소일 듯.

IT 산업에 대한 멋진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일하는 좋은 대통령을 가진 미국이 급 부러워지고 있다.


여러분의 생각

  1. 핫스터프 2009/10/27 01:19
    이런걸 보면 IT강국 코리아라는 말이 그저 허울뿐은 아닌가 심각하게 생각해보곤 합니다 ㅜㅠ 부럽부럽..
  2. sanghyun 2009/10/27 02:24
    전반적 흐름에는 영향이 없지만 제가 아는 내용과 다른 것이 있어 댓글 남깁니다.

    Acquia라는 회사는 sub contractor로 참여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main contractor는 부시 행정부때 웹사이트 구축했던 회사이고요. Acquia가 드루팔 전문 회사이고, 드루팔 프로젝트의 창시자이자 리더가 CTO로 있는 회사이니만큼 sub contractor라곤 해도 역할이 상당했겠지만요.

    그리고 recovery.gov의 경우 초기 런칭(09년 2월경)때는 드루팔을 사용했지만 이후 개편하면서 .net으로 바뀐걸로 알려졌습니다.
    • channy 2009/10/27 10:29
      네. 첨가 정보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 내용은 링크한 문서에 다 있습니다. 제가 그렇게 세부적인 이야기를 적지 않아도 될 것 같아 생략했습니다.
  3. shyjune 2009/10/28 20:58
    IE 왕국 한국과 비교되네요..
  4. 스트링 2009/11/05 18:28
    우리나라도 저런 대통령이 나오면 좋겠네요..

의견 쓰기

이름* 암호* 홈페이지(선택)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