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이 달라진다. 진격의 모바일?

회사 이야기를 잘 하지 않지만 간만에 한번 해보려고 합니다. 내부인이지만 가급적 객관적인 시각을 견지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래서 사내 낙서판에 쓴소리(?)도 잘 하는 편입니다.

국내에 아이폰이 나오기 전부터 다음앱, 지도앱도 만들고 모바일에서 앞장서 나갔지만, 모바일을 그냥 PC 포털에 옮겨오려다 보니 꽤 큰 시행 착오를 거쳤습니다. 그동안 준비하던 것들이 나오니, 좋은 분위기가 움트는 것 같아요.

쏠캘린더

http://sol.daum.net/calendar ★★★★★
쏠(Sol)은 다음 서비스만이 아니라 외부의 다른 서비스도 함께 만들어 주는 새 브랜드입니다. 이렇다할 쓸만한 캘린더가
없었는데, 쏠캘린더는 구글, 다음, 야후 및 기본 CalDav 캘린더를 다 지원 합니다. 특히, 날씨 및 기념일 스티커,
20여개의 다양한 위젯들이 있어 추천할 만합니다. 영문이 제공되어 해외에서도 사용가능합니다.

쏠메일

http://sol.daum.net/mail ★★★
쏠은 사실 ‘솔’음과 ‘태양’의 뜻을 가진 Daum의 가상 개발조직으로 생산성 앱들이 많이 나올 것 같습니다. 특히, 다중 메일
클라이언트로서 쏠메일 역시 추천할만 합니다. 여러 메일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장점이 있고, 퀵 필터로 모아서 볼 수도
있습니다. 두 앱 모두 글로벌에서 한번 도전해 볼만한 기능이 있죠~

위드 http://with.daum.net/ ★★★★
위드앱은 국내에 거의 없는 사진 기반 SNS 서비스입니다. 인스타그램이나 카카오 앨범 등과 비슷하지만, 마치 그냥 기본 갤러리
앱이랑 비슷한 오직 사진만을 위한 앨범 공유 앱입니다. 처음 들어가면 주소록 친구의 앨범을 다 볼 수 있고, 함께 앨범을 꾸밀
수도 있게 되어 있습니다.

올해 나온 모바일 서비스만 해도 엄청납니다. 다음 메일, 웹툰, 마이스티커 앱을 비롯 마이틴, 스토리볼 같은 서비스까지… 게다가 캐시슬라이드, 버즈런처 앱 투자와 NIS에서 하는 해피맘, 카닥 서비스까지~ 헉헉…

스테디 셀러인 다음앱이나 카페, 지도, 마이피플, 클라우드, 사전앱도 꾸준히 업데이트가 되고 있고 하반기에도 몇몇 프로젝트가 계속 결과물을 내놓을 텐데 기대해도 좋으실듯…

기존 꽉 짜여진 포털 위주 구도에서 인터넷 시장이 더욱 경쟁이 심화되는 건 좋은 일입니다. 새로운 기회를 얻을 수 있고,
사용자는 혜택을 누리게 되니까요. 다음도 18년의 업력을 가지고 있는데, 어려운 경쟁 환경을 즐겁게 잘 헤쳐나가는 중입니다.

새로운 소통 서비스들 한번 사용해 보시고, 가혹하고 냉정한 피드백 부탁 드려요.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