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 8에 대한 세 가지 단상

마이크로소프트가 새 운영 체제인 윈도 8(Windows 8)을 정식 출시했다. 이미 종이 호랑이로 전락해 버린 처지이고, 저물어 가는 PC 시장의 한켠을 잡고 출시한 윈도8에 대한 전망에 대한 설왕설래가 많다.

윈도8 첫 베타 버전이 나왔을 때, 가장 많이 들어 본 말이 “저사양 PC에서도 돌아갈 만큼 빠르다“였다. PC보다 훨씬 저사양인 태블릿에도 돌아가야하니 당연히 경량화 시키는 것이 주요 목표였고 실제로 그렇게 나왔다.

이것은 기존의 넷북이나 구형 PC에서 윈도XP를 설치해서 쓰는 절반의 사용자에게 희소식이었고 일반 사용자 업그레이드 수요가 많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과거와 같이 마이크로소프트가 PC 제조사 기반 OEM 시장을 잡고 장비를 업그레이드하면서 운영체제를 배포하던 시절은 이미 지났다.

첫번째 클라우드 운영체제?
애플이 만든 혁신 중 하나가 운영 체제도 이제 온라인 업그레이드가 가능하게 바꾸었다는 점이다. 특히, PC, 태블릿, 휴대폰을 아우르는 운영 체제와 콘텐츠 결합, 온라인 배포를 통해 애플은 최근 PC 시장에서 의미있는 도약을 하고 있다. 과거 수십만원 하던 업그레이드 가격이 윈도 8에서 2~4만원 남짓하게 된 것도 그런이유에서다. (올해 애플은 OS X 마운틴 라이언의 업그레이드 비용을 20불로 책정했었다.)

P2P 사이트를 헤메면서 키 받아 복제본를 설치하던 일반 사용자에게 싼 값에 정품 윈도를 준다는 건 사실이 중요하다.  윈도 가격은 더 내려야 한다. 거리낌 없이 XP가 깔려있고 집에 굴러다니는 넷북에 윈도8을 설치해 볼 수 있도록 말이다. 그런점에서 껍데기만 씌운 메트로 UI를 너무 홍보한 것은 이질감을 느끼게 하여 마이너스 요인이다.

생산형 단말 시장을 노리다
윈도 8의 두번째 의미는 “잃어버린 시장을 되찾아야 한다”는 점이다. 이미 스마트폰과 태블릿 시장이 PC 시장을 잠식했다. 하지만, 여전히 소비형이 아닌 PC로 뭔가를 하는 생산형 이용자 시장은 그대로 남아 있다. 기업 뿐만 아니라 일반 사용자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구글 크롬북이 아직 의미있는 성공을 하지 못하는 것도 이 영역에서 고전 때문이다.

새로 나온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나 삼성전자의 아티브 같이 키보드를 탑재한 “태블릿도 PC도 아닌” 기기 역시 소비와 생산을 함께 견인하는 전략의 일환인 것 같다. 약간 애매한 포지션이 성공할지 실패할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윈도8폰과 함께 삼각 구도 멀티 스크린 생태계를 만들어야 하는 점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일 것이다.

개발자의 마음을 잡아야
윈도 생태계가 복원될려면 무엇보다 개발자 플랫폼의 성장도 필요하다. 어도비처럼 방향을 틀어 HTML5 기반의 앱 개발을 지원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나 개발자들이 와우!할 수 있는 혁신과 지원이 동반되어야할 것이다. 개발자가 돌아오지 않는다면 모래위의 쌓은 성이 될 수 밖에 없다.

지금 미국 시애틀 MS 본사에서는 “Build“라는 개발자 콘퍼런스가 열리고 있는데, 2,000여명의 전 세계 개발자를 초청해서 구글 처럼 선물 공세다. 첫날과 두번째날 노키아 Lumia 920 윈도폰과 Surface RT, 스카이드라이브 100GB 용량을 공짜로 주는 선심을 썼다.

오랫동안 개발자의 로망처럼 생각되던 MS의 재기가 가능할지 다시 한번 지켜볼 대목이고, 그토록 경쟁했던 오픈 소스 리눅스 커널을 입은 안드로이드와 FreeBSD 커널을 입은 OS X 및 iOS에 판정패 한것을 보면 세상 참 모를 일이다. 개인적으로는 오픈 소스 지지자이지만 세상이 한쪽으로만 흘러가는 건 원하지 않는다. MS가 또 다른 혁신의 주체가 될수 있을지 지켜 볼 밖에…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