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피플 블로그 오픈 채널 만들기

전 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톡에 한발 밀리던 마이피플이 오픈 채널이라는 기능을 오픈했다. 2010년초 출시 시기는 3개월 차이 밖에 안 났지만 2년이 지난 지금 그 사용량의 차이는 현격하다. 오죽하면 “마이피플은 카톡 장애 때 쓴다”라는 농담아닌 진담까지 있을 정도…

사실 마플은 다음이 가진 대중성을 기반으로 과감하게 개방성을 기초로 발전해야 하는데도 사실 카톡 신규 서비스에 뒷북 치면서 찔끔거린 경우가 많았다. 그 대표적인 게 카톡플러스친구에 해당하는 채널 서비스이다.

어제 마이피플 채널 서비스의 극약 처방이 나왔는데 바로 ‘오픈 채널‘이다. 즉, 마플 회원이면 누구나 채널을 만들 수 있고, 등록한 사용자에게 알림 및 글을 보낼 수 있게 된 것이다. 늦었지만 제대로 방향을 잡았다.

이제 정보 제공 채널은 과거 메일링리스트, 푸시서비스, RSS에서 소셜 및 모바일 메시징으로 전환하고 있다. 따라서, 진입 장벽이 있던 모바일 메신저 채널이 가족에서 부터 소규모 그룹에서 가능해졌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마이피플 오픈 채널의 티저 사이트에 있는 사용 사례들을 보면 이해가 간다.

  1. 온라인 쇼핑몰: 신제품 소식을 사진과 바로 알려요. 쿠폰도 곁들이면 더 좋겠죠?
  2. 어린이집: 오늘 식단과 아기들의 하루 소식을 엄마들에게 전해 주세요.
  3. 동네 베이커리: 따끈따끈 오늘 빵 나오는 시간을 오픈채널에 올려볼까요?
  4. 동물병원: 예방 접종 시즌이 돌아왔어요. 
  5. 학교 플젝모임: 내일 모임은 어디서? 토론 주제는? 간편 공지하세요.

덕분에 두 개의 오픈 채널을 개설해 보았다. 하나는 가족 채널인데, 경조사나 간단한 소식이나 사진 같은 것을 공유할 수 있다. 또, 하나는 블로그 채널이다. 블로그의 새 글을 구독자에게 알림을 보내 줄 수 있다.

1. 채널 생성하기

먼저 채널 관리 시스템에서 채널 생성을 한다. 개설 시 채널명과 아이디와 분류를 신중하게 고르고(수정이 안됨), 사진을 비롯 필수 정보도 잘 입력을 한다. 검색을 공개로 해두면 사용자가 직접 마이피플에서 채널 검색을 통해 추가를 할 수 있다.

입력을 다 하고 채널 생성을 누르면 바로 채널이 생성된다. 약관을 한번 제대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미풍 양속을 해치는 메시지를 보내다 채널이 차단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 채널 이용하기

채널에 하루 두 번 한 달에 60번까지 메시지 전송을 할 수 있다(31일 있는 날은 어쩔?). 메시지 유형도 텍스트형, 이미지형, 이벤트형을 나누어 보낼 수 있고 테스트아이디로 미리 보내 볼 수도 이다.

특히, 발송 예약도 할 수 있는데 가급적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시간 즉, 아침 출근시간, 점심시간, 저녁 퇴근 시간을 맞추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채널 이벤트도 할 수 있는데, 블로그에서 이벤트하는 것 보다 반응성이 빨라서 도움이 될 것 같다. 간단한 설정만으로 업체들이 쉽게 이벤트할 수 있는 마케팅 도구가 될 성 싶다.

일별로 구독 통계도 볼 수 있는데, 해지자를 볼 수 있어서 내가 보낸 글이 얼마나 스팸성(?)이었는지 판별할 수도 있을 것 같다.

3. 채널 홍보하기

채널 주소는 웹 페이지 주소가 생성되기 때문에 쉽게 홍보를 할 수 있다. 만약 자기 채널 아이디가 channy라면 아래와 같은 주소가 생성 되고, 사용자들은 거기서 다음 로그인만 하면 바로 채널을 가입할 수 있다.

http://m.mypeople.daum.net/channel/page/channelHome.do?code=channy

원한다면 위의 채널 주소를 가지고 QR코드를 만들 수 있다. 오프라인 가게의 경우는 홍보 가이드를 활용하면 QR코드를 잘 인쇄해서 가게에 붙일 수도 있을 듯.

블로거들에게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같은 소셜 웹 채널을 넘어서 모바일 메신저에게도 구독자에게 글을 보낼 수 있게 되었다. 적어도 카톡 장애 대용으로 쓰고 소녀시대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마이피플을 설치한 사람이 많으니까… ^^

(차니 블로그 채널 가입하기)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이며 본인이 속한 Daum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 여부 확인과 투자 판단
책임은 전적으로 독자에게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

  1. 오픈채널을 찾다보니 여기까지 왔네요..
    질문이 있는데요, 블로그의 내용을 구독자에게 오픈채널로 어떻게 알려주나요?
    그리고 마이피플 어플이 깔려 있어야 알림을 받을수 있나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