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항상 일이 들어 닥치는 느낌

구글 한국 블로그가 최근 몇 번에 거쳐 한국인 엔지니어 인터뷰를 계속해서 싣고 있다. 한참 한국인 엔지니어를 뽑고 있으니, 뻔한 HR 마케팅이긴 하다. 실제로 지난 달 구글에 갔을 때 보니까 한국인 엔지니어가 많이 뽑혔더라. 한해 전에 비해 사람도 엄청나게 늘어서 SGI 건물들 뿐만 아니라 길건너 건물들까지 계속 확장하고 있더라.

오늘 보니까 구글의 첫번째 한국인 엔지니어로 잘 알려진 이준영님이 항상 새로운 느낌이라는 글을 쓰셨다.

Google은 저의 3번째 직장이고 3년이 다 되어 가는데도 점점 회사가 저를 신입사원으로 만듭니다. 일을 하면 할수록 배울 것들이 더 많아집니다. 제가 알고 배웠던 것들은 어느 사이에 낡은 지식이 되어, 새로운 기술이나 지식을 이따금씩 신입사원들에게서배워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Google에서는 새로 사람, 경험이 많은 사람들 모두 동등하고 새로운 시도들을 열망합니다.

내가 이 글을 읽고 느낀 느낌은 새로 할 일이 계속 늘어나고, 안했던 분야까지 프로젝트를 자꾸 맡기니 항상 일이 들여 닥치고 있다는 생각. 회사가 갑자기 커지고 해야 될 일이 많아지면 기존의 믿고 맡길 만한 사람들이 문제 해결에 투입되는 사이클이 복잡하게 늘어나게 된다. 그런 와중에 문제 해결이 최대의 현안으로 떠 오른다. CEO인 에릭 슈미트도 이런 사실을 인정했다.

도전은 매우 좋다. 문제 해결만 하고 달리기 위한 부속품으로 포장 되는 것만 경계한다면 말이다… 물론 그런 걸 좋아 하는 분들은 제외… 구글 시니컬 2탄은 여기까지.

여러분의 생각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