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빌 게이츠의 마지막 하루!

지난 1월 6일 세계적 가전 박람회인 CES 2008 기조 연설 전에 공개한 빌 게이츠의 마지막 날이라는 자작 동영상이 화제다. 빌게이츠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지막 출근날 제2의 인생을 위해 구직 신청을 이곳저곳에 해 보지만 다 퇴짜를 맞는다는 내용이다.

“훌륭한 부통령 러닝메이트감이 있어서 전화했어요. (제가 어떨까요?)”라는 질문에 힐러리는 “정치가 당신에게 어울리는지 잘 모르겠는데요.”라고 점잖게 거절한다.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안녕, 나 빌이야”라고 인사하지만 오바마 의원은 누가 전화를 걸었는지조차 모른다. “빌? 누구라고? 빌 클린턴?” 환경 운동가인 앨 고어도 전화하기 곤란하다고…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에게 영화배우 데뷔를 부탁하지만 “돈으로 살 수 없는 게 있다”는 반응만 나온다. TV 토크쇼 공동 진행, 록밴드 기타리스트 등의 문도 두드려 보지만 모두 거절당한다.

다양한 유명인이 까메오로 출연하는 이 자작 동영상은 UCC의 인기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종류의 깜짝 이벤트로 주목을 끌었다. 즐감하시길!

여러분의 생각

  1. 호호호 Jay-Z도 나오는 거 같고 토크쇼 진행자(이름은 기억이 안 나네요 ㅋㅋ)도 나오고 음 재밌게 보고 웃다가 갑니다 ^^

  2. 사실 MS에서 만든 이런 동영상은 상당히 전부터 계속 해오던거라, UCC 인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는 좀…
    그냥 지나가다 생각나서 글 남깁니다

  3. ㅎㅎㅎㅎ
    너무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확실히 서양세계는 동양과 다른가 봅니다.
    세계 최고의 대기업 회장이 저런 동영상의 주인공이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4. 매번 직접 시연회를 하는 스티브 잡스나, 키노트에서 이렇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빌 게이츠나..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는 타입의 회장님들이라 부럽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