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신한 아이디어 서비스 봇물

꽉 막힌 그린(네이버) 벨트를 이겨내려는 신규 서비스들이 최근 부쩍 늘었다. 창발성 있는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려운 토양임에도 불구하고 젊은 노력들은 계속되고 있다. 소프트뱅크미디어랩이 운영하는 리트머스2 프로그램에 세 개의 신규 서비스가 오픈 베타를 시작했다. 첫 공개 PT에 참여하는 블로거들도 만원이다.

  1. 대학생 전용 SNS인 루키 : 각 대학별 독립 커뮤니티 사이트를 각개 전투식으로 돌파해서 사이트를 이어 간다는 측면에서 피플2와 같이 가벼운 사이트는 아닐 듯.
  2. 슬라이드 쇼 스토리베리: 이름이 재밌다. 플래시로 텍스트, 이미지, 동영상을 조합해서 하나의 스토리를 만드는 방식을 택했다. 원래 사이트에서 소비할 컨텐츠들은 아니고 개별 사이트에 임베딩해야 할 듯한데 그만큼 타 서비스와 연계에 힘써야 할 듯 하다.
  3. 이벤트 전문 온오프믹스: 이 사이트는 스마트플레이스와 소뱅랩에서 주로 이벤트 주최시 활용하고 있어서 자주 써 보고 있다. Upcoming.com을 아이디어로 만든 듯 한데, 주최 사이트와 연계성 (스킨이나 링크), 캘린더 개념 형식으로 좀 더 보완할 필요도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밖에도 도메인 제조기(?)인 오픈 마루에서도 특정 테마의 주제에 대해 쓰고 이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롤링리스트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추억 공유 서비스인 첫키스와 아이디어는 대략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특정 웹 페이지에 노트와 메모를 붙이고 공유할 수 있는 레몬펜 서비스도 클로즈 베타를 시작한다. (2005년 언젠가 Daum에서 한참 이야기 되던 아이디어들이 딴데서 나오고 있는 걸 보니 참 재밌다는 생각이 든다.)

정말 못봐줄만한 카피캣만 아니면 아이디어를 원용해 한국화 시키는 노력은 계속되어야 한다.

p.s. 혹시 알고 있는 또 다른 신규 웹 서비스들이 있으면 알려 주시길…

1. 마이투두 – ToDo List를 관리할 수 있는 사이트.

여러분의 생각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하나 하나 둘러볼 생각을 하니 설레이네요. ^^

  2. 저도 아이디어로 웹서비스를 만들고 싶지만 어렵네요. 아이디어를 구현하여 새롭게 나오는 웹 서비스들은 “수익(돈)은 어떻게 만들어낼까?” 항상 궁금하고 신기하기만 합니다. 😉

  3. 미국같은 경우 기본 기능은 무료로 제공하고 추가기능과 용량증가는 돈을 받더군요. 저도 베이스캠프같은 미국사이트 중 돈내고 이용하는 서비스들이 몇개 있습니다. 저런 서비스들도 품질만 우수하다면 돈 내고 쓸 사람이 많을것 같에요….
    무료와 유료 두가지 서비스 모두 제공하는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4. 아이디어만 있는데, 적용을 함께할 개발자는 어떻게 만날수 있을까요… @아쉬움만 깊어가는 엔김치가..

  5. 오픈마루에 대해 ‘도메인 제조기’라는 표현을 쓰셨네요.ㅋㅋㅋ
    네이밍하기도 힘들 텐데, 마케터 분들이 바쁘실 것 같습니다.

  6. 석찬님, 결국 만들었습니다. 엄청 우겼습니다. 만들겠다고, ㅎㅎ 대학원때부터 생각했던 거, 결국 여기서 만들게 됬어요. 축하해주세요.

  7. 안녕하세요, 다시 댓글 달아 봅니다.

    아무래도 마이투두 도메인이 티스토리 스팸문자열에
    등록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요 ㅜㅜ.

    정확히 내용을 파악하지 않고 포스팅한 제 블로그 글은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8. 정말 새로운 아이디어를 무장한 사이트들이 많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가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