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들이여 막장을 떠나라!

지난 6월 웹앱스콘 행사장에서 일이었다. 등록대에 앉아 있는데 어떤 분이 와서 항의를 하셨다. 요지는 “왜 이런 좋은 행사에 대형 업체들이 와서 리쿠르팅 활동을 하느냐”는 것이었다. 그 분의 이야기는 안 그래도 작은 기업들이 살아남기 힘든데, 큰 기업들이 인재 싹쓸이를 하도록 돕는 것이 이런 컨퍼런스에서 있어서 되겠느냐고 하셨다.

나는 그 자리에서 후원 업체들이 리쿠르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미리 컨퍼런스 홈페이지에 공지했다고 이해를 시켰지만, 속으로는 “좋은 회사로 사람들이 몰리도록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좋은 인재들이 좋은 기업에 들어가 멋진 일을 하도록 하는 것이 컨퍼런스의 목적과도 부합 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IT 개발자들이 막장 인생
지금은 약간 큰 기업에 있지만 10년 전에는 막 시작하는 인터넷 벤처 기업의 일반 개발자로 일하고 있었다. 회사에서 만드는 서비스가 좀 유명해지면서(?) 본의 아니게 SI업을 경험해 보게 되었다.

우리는 SI 업체가 아니었지만 그냥 기존의 서비스 개발 경험을 통해 유명 S대기업의 포털을 만들어 주는 일을 해 볼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그 때 경험이 얼마나 진절머리 났는지 그 프로젝트를 끝으로 회사가 아무리 어려워도 하청 구조를 가진 대형 SI 프로젝트에는 절대로 참여하지 않았다.

내가 보기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에게 소위 막장 인생인 곳은 바로 SI 현장 뿐이라고 본다. 다단계 SI 하청 구조와 인력 파견과 같은 막장의 현실은 과거에도 있었고 현재도 존재한다. 전혀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우수 기술을 가진 제조 기업이나 건축 설계나 디자인 같은 멋있는 일도 존재하지만 공장 노동자나 막노동판 일꾼 같은 직종도 존재한다. (이런 일이 천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장이나 막노동도 숭고한 노동이기 때문이다.) 모든 개발 환경이 MS 처럼 혼자 쓰는 방에서 모니터 몇 개씩 놓고 알고리듬이나 논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떠나고 싶으면 떠나자
우리 회사도 개발자들이 늘상 야근을 한다. 프로젝트가 몰릴 때면 거의 집에 못들어가기도 한다. 술자리에서 힘들다는 푸념도 많이 듣는다. 몇 년간 300명이 넘는 회사 개발자를 위한 채용, 교육, 문화 및 복지 제도를 담당하면서 이들이 조금이라도 더 보람되도록 회사가 자신들을 케어하고 있다고 생각하도록 해 왔다. (최근 들어 그렇게들 믿기 시작하는 것 같다.)

우리 나라 대형 인터넷 기업에는 개발자들이 근무하기에 좋은 기업들이 많다. 또한, 작은 스타트업 기업이지만 정말 멋진 곳도 있다. 하지만 이런 곳은 그렇게 많지 않다. 문제는 막장 SI에서  탈출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다. 김국현님은 이를 이상계로 떠나라고 표현 했다. SI 막장을 떠나고 싶으면 떠나야 한다. 그 막장의 문제는 남아 있는 사람들의 몫이다.

90년대 말 각 대학가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학과가 ‘컴퓨터공학과’였다. 닷컴붐과 벤처 열풍이 가져다 준 수혜 중에 하나였다. 지금은 그 정반대이다. 좋은 기업이 더 많이 나오도록 SW 업계의 긍정적인 기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전반적인 상향 평준화를 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말을 들으면 왜 기존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현실 도피를 하라고 하느냐는 분들이 계실 것이다. 자신에게 맞는 좋은 회사로의 현실 도피가 가장 ‘현실적’이기 때문에 그렇다.

- ;


여러분의 생각

  1. idea for next generation

    IT개발자들에 대한 노동착취에 대한 담론은 최근들어 꾸준히 계속되는 것 같습니다. 개발자들이 처한 환경이 열악한 부분이 많아서 그런 것 같구요. 개인의 힘으로 그것을 극복하기엔 주변환경이 모두 안 받쳐주니까… 그만두는 방법이외에는 뾰족한 수가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개발자들이 우선적으로 해야할 일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가 몇가지를 해야할 일들을 먼저 제안합니다. 댓글,트랙백으로 좋은 의견을 더해서 스스로 이..

  2. 녀석의 얼음집

    IT 개발자들의 막장에 대한 생각을 읽고 나서.. 모랄까.. 정확하게 정의를 내릴 순 없지만.. 피부로 와닿는..윤석찬님이 쓰신 글 중에 “좋은 회사로 사람들이 몰리도록 하는 것은 당연” 문구에는 전적으로 동감한다. 기업들은 좋은 인재들을 찾아 삼마리 하지만, 정작 좋은 인재에 맞는 대우와 환경을 제공해 주는 것일까.. 좋은 환경에서 최고가 되고 싶은건 누구나 갖는 당연한 생각인것을..

  3. 오랫동안 꿈을쫓은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SI, SM, 솔루션, 서비스, 금융 등등…
    각각의 특징과 어려움, 좋은점이 있지 않을까나….
    SI를 막장이라 표현함은 맞는 말 갖기는 하지만서도. ㅎㅎ
    어렵고, 힘들고, 하청구조에 따른 어처구니 없는 경우도 많긴 하지만은…
    이넘의 체력만 아니라면 계속 하고 싶은 업종인데.. ^^;;

  4. SW기술자신고제도

    대한민국의 개발자들…
    가만히 앉아서 좋은 제도가 알아서 생겨 주기를 바란다.

    소프트웨어 기술자 경력 신고제도가 마음에 안들다고??
    뒤에서 수근거리기나 하지 경력서 구하러 다니기 바쁜 그들,,,

    야근수당없고? 연봉불만? 3D직업? 불만이많다고?
    의자에 앉으면 언제 그랬냐는듯 충성으런 개로 변하는 개발자들,,,
    주인의 눈치를 보며 전전긍긍,,, 노예근성에 물들어 있는 그들,,

    모래알 같은 대한민국의 개발자들이여,,,
    그냥 그..

  5. 연봉이야기

    2011년도 적용 SW기술자 노임단가 공표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시행령 제16조(SW기술자의 등급별 노임단가)의 규정에 의한 소프트웨어사업의 대가기준에 적용할 소프트웨어기술자 일 노임단가를 통계법 제23조에 의거 다음과 같이 공표합니다.【2011년 공표임금: 일 급여 기준】(단위: 명, 원)구 분2011년조사인원노임단가전년대비증가액2009년도2010년도2011년도기술사313356,999358,777369,99511,218특급기술자9,736314,7733..

  1. SI 프로젝트에 종종 참여하곤 하는데 저도 떠날려고 합니다. 하지만 돈이 궁할때는 또 해야겠죠.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뭔가 갈망하게 되내요.

  2. 경영자의 마인드가 기업문화에 크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경영자에게 영향을 줄 수 없다면 계속 이용만 당하는 것이죠.
    몇 가지 길이 있다고 생각하는 데,
    나도 경영자가 된다 가 그 첫째요.
    맘에 드는 경영자를 골라 간다가 그 둘째입니다.
    셋째는 자포자기한 막장 마인드입니다.
    행복하세요. ^^

  3. 이렇게 SI 라는 막장을 떠난 버리는 것이 막장 SI계의 문제를 해결하는 하나의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왜냐면 막장 SI 계에 쓸만한 인재들이 없다면 그쪽도 변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인력 채용에 너무 많은 비용이 들 것이므로.

    근데 문제는 그 막장 SI 계를 떠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 것이냐가 문제이겠죠. 떠날 수 있는 사람은 그래도 자신있는 사람이 떠날 것입니다. 떠날 수 있는 사람의 비율이 많지 않다면 … ? 사회 전체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떠난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겠지요.

  4. 굳이 안그래도 지금 국내 SI업계는 변화할 상황에 쳐해 있습니다. 경력 개발자를 못구해 시작 못하는 프로젝트가 계속 생기고 있고 그러다 정 안되서 신입으로 일단 시작해서 대충 마무리하고 다시 신규개발로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출산의 여파와 공대기피가 겹치고 병역특례제도가 산업기능요원의 젊은 수혈이 없어지면서 신규진입인력이 없다보니 기존 경력개발자들의 지급 액수가 많이 올라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정책입안자들께서는 그 해결책을 제조업과 똑같이 외국인노동자로 해결하려는 정책을 앞으로 만들고 있다는 것이죠. 조만간 아마 중국인 개발자들로 상당수 채워질듯 합니다.

  5. 이런류의 담론중에서 현실적이면서 상대적으로 쉽게 현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중 하나인것 같습니다. 막장을 떠나라는 것에 대공감. 그리고 이미 많이들 떠나고 있는것 같습니다.

  6. 자기가치! 2007 9월 07 4:31 오전

    Engineer의 막장이라…^^;
    참 무겁게 느껴지내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engineer도 사람이고 직장인입니다.
    저역시 it에서 10년 가까지 일하고 있는 engineer이기도 하구요.

    현재는 모 모털에서 검색엔지니어로 일하고 있지만 engineer로써의 가치보다는 직장인으로써의 가치를 더 크게 두고 있습니다.

    그 중 제가 겪었던 많은 일들 그리고 한국형 프로젝트 (일정 맞추기에 급급한..) 들을 진행해 오면서 현재 돌이켜보면 내가 내 스스로에 대해 너무나 무관심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마인드의 차이라고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 일에 찌들리는 시간을 줄이십시요.
    – 개인시간을 넓혀 나가십시요.
    – 현재의 업무가 수동적이라면 능동적으로 바꾸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십시요.

    저 역시 많은 부분이 부족하지만 지금까지의 직장생활을 하면서 느꼈던 점, 후회했던 점들이 다른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engineer분들께 말씀드리고자 하는 부분은 삶의 가치에 대해 고민하고 넓혀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7. 저 역시 경영자의 기업 마인드가 기업 문화를 좌우하는 것 같네요.

  8. 개발자들의 현장입니다.
    http://devpay.org

  9. 정말 개발자 왜했는지 머리를쥐어박고싶은심정 ..

  10. 저녁이면 지랄할거.. 2시간간격으로 소등을하니..개발하라는거야 말라는거야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