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개발자의 낮, 다음은 개발자의 밤

공교롭게도 5월 31일, 6월 1일 연이어 구글과 다음에서 오픈 API 개발자를 위한 행사를 열었다. 구글은 개발자의 낮 그리고 다음은 개발자의 밤! 물론 행사의 규모는 비교도 안되지만 50여명의 오픈 API 개발자들이 밤샘을 하면서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열혈 코딩으로 만들어 내는 창조적인 일이 더 아름답지 않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 행사 준비하면서 실제로 잘 될까 의심을 많이 했다. 하지만 참가자들의 열의와 열린 마음에 그런 걱정은 순식간에 사라졌다. 아! 포털과 개발 커뮤니티의 교감은 가능한 거구나.

다음은 어떤 참가자의 후기 중의 한 부분이다.

…행사는 마무리 되고 다 같이 사진을 찍고 대전대 원정팀도 따로 사진을 찍어 보았다.  잊지 못할 이 순간을 어떠케든 남겨야 하기에 우린 꼭 사진을 찍어야 했다. 난 이순간 다음이란 무엇처럼 느꼇을까? 포털?, 서비스?, 카페?, UCC?….

난 이 순간을 이렇게 생각했다. 바로 다음은 한국 개발자의 힘!

개발자를 생각하는 다음에게 감사 무척이나 감사를 드리며 한국 개발자를 위한 대표적인 선도 기업Daum이 되기를 간절히 바랄뿐이다… ( via. 정주고 닷컴)

15개의 프로젝트를 재미있게 해준 오픈 API 동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다시 한번 보낸다.

여러분의 생각

  1. 참가자 가운데 제 모교 후배도 있네요 ㅎㅎ (정주고 닷컴 주인장님)

  2. 안녕하세요. 급급히 만든 후기를 인용까지 해주셔서 제가 지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선배님(정찬명님)까지 알게 되어 데브나잇의 파장이 어마어마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윤석찬님께 보답을 드리고 싶어 안달이 난 상태입니다. 곧 기회가 오겠죠?^^ 다시한번 윤석찬님께 감사드리며 다음에 또 뵐날을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