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웹 표준화, 1년을 돌아보며

2006년 1월 초반에 Daum과 Apple이 웹 표준 지킨다라는 글을 통해 애플을 비롯해 비 IE 브라우저 지원을 확대하고 궁극적으로 웹 표준을 지향하겠다는 뒷 이야기를 풀었었다. 사실 당시에 많은 분들이 마케팅 제스쳐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었다. 그건 나도 마찬가지.

1년간 우리 회사의 웹 및 UI 개발자들의 노력의 결과를 Daum 웹 표준화, 1년을 돌아보며라는 글에서 볼 수 있다. HTML4.01 Doctype 기반하에 HTML/CSS 기법 도입, UTF-8 도입 및 XHTML 실험 등등…

다만, 최근에 Ajax를 비롯 스크립트 기법들을 많이 도입하면서 브라우저를 타는 오류들이 간혹 가다 생기고 있긴 하다. (Daum Top이나 Blog 등) 사실 브라우저 마다 이벤트 핸들링이나 메모리 반환 같은 차이가 워낙 심해서 테스트를 했더라도 그런 문제들이 일어날 가능성은 늘 상존해 있다. 다행히 이제 사내에 개발자들이 자산 포인트로 맥을 자유롭게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어서 애플과의 협력 없이도 테스트 환경이 갖쳐 지고 있는 건 고무적이기도 하다.

이런 흐름은 Daum 뿐만 아니라 작년 한해 동안 업계 전반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이제는 모두가 인식하게 됐으며 함께 풀어 나가야 할 과제가 된 것이다. 어떤 분은 웹 표준 그 자체를 강압적으로, 종교적인 신봉으로 느끼기도 하셨지만, 확실한 것은 (아직 풀지 못한 ActiveX 기반 공인 인증을 제외하고) 1년 전에 비해 적어도 비 IE 브라우저 환경은 많이 개선되었다는 것이다. 세계 어디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는 한국 웹 사이트들이 많아 지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모두 기뻐해도 될 만하다.

여러분의 생각

  1. 올해는 다음 전체적으로 웹표준이 적용되었으면 좋겠네요~~^^

  2. 전 다음의 변화를 정말 직접 느끼고 있습니다 ^^
    그전에는 맥 사용자로서 다음이나 네이버는 아에 포기하고 살았는데 요즘 다음의 빠른 변화를 보면 정말 1년 사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을 느낍니다.
    지금은 다음의 많은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지만 아직도 몇몇 부분은 조금은 더 개선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이런 변화의 자세와 발전을 보면 분명히 모두 해결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새해에도 더 발전해 나가는 좋은 사이트로 거듭나기 바랍니다 ^^

  3. 넵.. 감사합니다. 그런 몇몇 부분도 지적해 주시면 더 빠르게 고쳐지지 않을까 합니다.

  4. 요즘은 인터넷 뱅킹과 같은 경우만 아니면 파이어폭스만 가지고도 대부분의 웹 서핑을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

    덧 : 제 동생이 가끔 저보고 ActiveX를 깔아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 동생의 컴퓨터 계정에서는 ActiveX를 깔지 못하도록 해두었습니다.) 저번에 보니 제 동생이 가입한 다음 카페에서 채팅을 하기 위해 저보고 ActiveX를 깔아달라고 부탁하던데, 1:1 대화는 ActiveX 없이도 가능한 모양이더군요. 나중에는 채팅 때도 ActiveX를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