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 프로젝트, 베일 벗다!

지난 웹2.0서밋에서 스카이프와 카자를 창업했던 Niklas Zennstrom과 Janus Friis가 만들어서 화제가 되었던 P2P를 기반한 인터넷 TV 스타트업 서비스인 ‘베니스 프로젝트(The Venece Project)‘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어제 부터 Priave Beta가 시작된 것이다. 기대와는 달리 GigaOM에서 얻은 사용자의 반응은 대체로 차갑다. 인터페이스가 복잡하고, 비디오 화질이 많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프로젝트는 Mozilla 플랫폼의 XUL Runner를 기반위에 만들어 진다고 알려져 있다. 송버드에 이은 새로운 모질라 플랫폼 킬러앱이 될 프로젝트가 될 거라고 생각하는데… 초반 부터 기대가 너무 큰건 아니었나 모르겠다.

인터넷 TV가 이제 화두가 되는 걸 보면 이제 외국도 완연한 브로드밴드 시대에 들어선 것 같다. 국내의 아프리카 같은 서비스가 라이코스 시네마 같은 것으로 벤치마킹 되는 걸 보면…

여러분의 생각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