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표준을 강요하지 말라니?

웹 표준을 강요하지 말라신다. 사전에서 강요란 단어를 찾아봤다.

강요 [强要] [명사] 억지로 또는 강제로 요구함.

강요란 물리적 행사력을 가진 사람이 강제적으로 그걸 하도록 요구하는 행위이다. 하기 싫은데 억지로 하도록 하는 것이다. 한줌도 안되는 웹 표준 에반젤리스트들이 블로그에 글 좀 자주 쓰고, 자주 댓글 좀 단다고 강요 받는 다고 하면 도대체 뭐가 강요인가?

이 사람들이 블로그에 글 쓰면 우리 나라 CEO들이 모두 그걸 받아들여 밑에 사람들에게 억지로 시키나? 폭력배라도 동원해서 매일 집에 찾아가나? 아니면 하루에도 몇 번씩 웹 표준 안 지키는 사람들 블로그에 댓글을 다나? 아니면 웹 표준 안지키는 회사 고객 센터에 매일 전화해서 ‘그 사람 바꿔!’를 하나. 차라리 불친절하다고 해라.

‘설득과 권유’를 하라는데, ‘강요’와 ‘설득과 권유’의 차이가 뭔가? 무릎끓고 해 주십시오 부탁을 하는 게 권유인가? 자신의 블로그에 자기 생각을 쓰는 건 권고 이상의 아무런 의미가 없다.

권고 [勸告] [명사] 어떤 일을 하도록 권함. 또는 그런 말.

기분 나쁘고 하기 싫으면 안하면 그만이다. 그 블로그 글이 보기 싫으면 안보면 된다. 댓글이 기분 나쁘면 지우면 된다. 웹 표준을 씹어도 우리는 그 사람들을 반 웹 표준 광신도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도대체 옳은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왜 광신도로 불려야 하나. 블로그스피어에서는 모두에게 자신이 느끼기에 강요 받지 않을 자유가 있다.

여러분의 생각

  1. 제가 보기에는 “강요”란 단어에 너무 집착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하는데요. 그 분 글 다 읽어 봤는데 이렇게 단어 하나의 뜻 풀이까지 하면서 꼬투리 잡을 내용 아니고 공감이 가던데요,,,,

  2. 오지랖이 넓거나 트롤이 되겠다는 사람이 아니고서야 ‘강요’니 ‘광신도’니 하는 말까지 써가며 상황을 결국 극한으로 가져가서야 되겠습니까. 한 때 저도 ‘버르장 머리’라는 단어 사용 때문에 댓글 세례를 받은적도 있지만, 저도 공감이 갈 만한 글에 그런 단어 표현은 어울리지 않죠.

    어쨌든 이글은 이분글에서 사용된 단어에 대한 집착은 아니고 웹 표준에 대한 전체적인 시각(강요/광신)에 대한 개인 의견입니다.

  3. 웹표준 강의해달라고 자꾸 강요가 들어와서 죽겠어요 ^^

  4. 저는 강제로 요구 한적 진짜 없거든요 ㅜㅡ;

  5. 하지만…단어적인 의미말구, 내용적으로 웹표준안지키면 법에 저촉되니, 윤리니 인권이니, 도덕이니 하는 글을 보면…그것도 나름대로 강요라고 생각되요. -_-;

  6. 뭔가 좀 오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글이 좀 오해받기 쉬운 것 같군요…)
    일단 해당 글을 쓴 이유는 블로그스피어를 돌아다니다 보면 진짜 강요 수준으로 글을 쓰시는 분들이 있고, 그 때문에 상처를 입고 반감을 가지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차니님이나 다른 분들이 그렇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문제는 강요 식으로 글을 쓰시는 소수의 분들에게 얻은 대중의 반감이 웹 표준 전파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쓴 글입니다. 웹 표준 전파가 그렇잖아도 여러모로 힘든데 일반 대중의 반감까지 사서는 더욱 어려워지리라고 생각해서입니다.
    글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 같으니 본 리플에서 말한 해당 내용을 글 말미에 추가하겠습니다.

  7. “강요하지 말라”고 강요한 분도 없을 것 같군요. 강요하지 말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 민감할 이유도 없지 않겠습니까?

  8. 그 글을 저도 읽었는데, 일부 분들의 경우에서 웹 표준을 따르지 않을 경우 무슨 큰 잘못이라도 있는양 매도하고 매장하려는 것에 대한 항의 글이었다고 느꼈었습니다. 이런식의 꼬투리 잡기는 서로간에 아무런 이득이 없을것 같습니다.

  9. 그 글은 정찬명님 글에 대한 트랙백이었습니다. 정찬명님 글 정도에 강요라고 한다면 어느 정도가 강요고 어느 정도가 권유인지 헷갈린다는 말입니다. 정확하게 사례를 들어 강요라고 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설마 익명으로 웹 표준 안지키는 IE즐~이라고 외치는 것들을 가지고 강요라고 느끼는 것은 아니겠죠? 그건 찌질대는 거죠.)

    제 생각은 강요냐 권유냐는 상대적인 것입니다. 진짜 하기 싫은 사람은 권유를 했더라도 강요라고 느낄 것입니다. 강요하는 건 역효과 난다느니 바꿀 시간이 필요하니 뭐니 하면서 천천히 가자고 하는 건 문제의 본질이 아닙니다. 그 사이에도 생각 바꿀 사람은 다 바꿉니다.

  10. Reidin 님께서는 제 글에 대한 트랙백으로 해당 글을 쓰셨습니다. 제가 강요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렇게 하신것 아니셨나요? 정말 웹 표준이 지향점이라고 생각하신다면 그렇게 선정적인 제목을 사용하신 것 자체가 저는 불만입니다. 예, 오해하기 참 좋은 제목을 선택하셨습니다. 정말로 웹 표준 해야한다고 생각하시면서 그 방법론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시려면 제목과 논조에 좀더 신중함을 기울여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11. 제 생각에는.... 2007 2월 26 4:32 오전

    귀하의 글은 제가 보기에는 글 자체가 엄청난 강요의 의미를 담고 있는 듯 합니다. 평소 문체가 이와 같으시다면 귀하가 어떤 주장을 하시더라도 남의 눈에는 강요로 받아들여질 개연성이 아주 높을 것 같습니다.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