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업의 미래에 대한 오해

XHTML 2의 사망 선고 이후 많은 사람들이 더 이상 XHTML의 종말이 왔다고 생각하고 있다.

실제로 HTML4, XHTML1.0, 1.1, 2.0 그리고 HTML5와 XHTML5등 다양한 HTML 마크업 버전이 혼재되어 나오고 있으니 그럴만도 하다.

이에 DOM Scripting의 저자인 Jeremy Keith가 주인공이 된 “마크업의 오해”(Misunderstanding Markup: XHTML 2/HTML 5 Comic Strip)라는 만화가 나왔다.

만화의 내용은 XHTML2는 기존의 마크업과는 완전히 다른 놈이고 XHTML은 죽지 않고 HTML 5를 통해 계속 계승된다는 이야기이다. (스크롤의 압박 있으니 유의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화 속 내용

– 얼마전 W3C가 XHTML2 활동을 올해 안에 접는다고 발표했습니다.
– 전 솔직히 이 소식이 반가웠습니다.
– 그런데 많은 분들이 XHTML이 끝났다고 오해 하셨습니다.
– 전혀 다른 두 가지 기술을 비슷한 이름으로 썼기 때문에 오해가 생겨난 것입니다.
– 대표적으로 자바스크립트와 자바가 그렇습니다.
– 둘은 완전 달라 사실 햄과 햄스터랑 비슷하죠.
– XHTML2가 바로 그렇습니다.
– XHTML 1.0와 1.1와 XHTML2는 전혀 달라요. 헷갈리시죠?
– XHTML1.0은 HTML4를 XML 문법으로 바꾼 겁니다.
– “태그와 속성을 소문자로 쓴다.속성에 따옴표를 쓴다.태그를 시작했으면 꼭 닫는다. P와 LI 등은 닫는 태그로 BR, IMG 등은 슬래시로”
– XTHML 1.1은 다 똑같은데 단지 XML 문서 형식으로 제공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 근데 XHTML 2는 HTML4와는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 호환성은 고려하지 않고 이론적으로 “순수한” 태그 용어를 만들려는 새로운 시도 입니다.
– XHTML 2가 없어진다고 XHTML이 끝장나는 걸까요? 전혀 아닙니다.
– 다양한 의견들을 모아 멋진  결론을 내기 위한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 완벽한 문법을 선호하는 분들에게 포맷간 기술적 차이를 설명할 필요도 없습니다.
– Drew의 글에 따르면 XHTML 문법을 선택해야할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 “이런 이야기가 나올때 마다 초보자에게 간단한 문법이 쉽다는 가정을 한다. 황당하다. 내 경험에 따르면 규칙이 명확한 문법이 배우고 쓰기 더 쉽다. 난 XHTML을 좋아한다. 속성이 항상 따옴표 안에 있어 읽기 편하고 태그는 항상 닫겨 있다. 이게 예측 가능하고 읽기 쉬워 더 간단하다. – Drew McLelian”
– XHTML 문법이 HTML 보다 더 낫다는 것은 아닙니다.
– 단지 개인적인 선택입니다. 서로 다른 문법을 선호한다고 해서 그게 틀린것은 아니죠.
– 제가 태국 음식을 좋아하고 여러분이 이태리 음식을 좋아하는 차이일 뿐입니다.
– XHTML 2의 죽음이 곧 XHTML 문법의 죽음이 아닙니다.
– 앞으로 태그를 닫고 속성에 따옴표를 표시하실 수 있습니다.
– XHTML 1을 계속 쓰거나 HTML 5을 쓰실 수 있으니까요.
– 그렇습니다. HTML 5는 여러분이 사용하기 편한 방식 모두를 제공합니다. 브루스 박사말을 들어볼까요?
– “난 XHTML 문법을 좋아한다. 소문자로 적고 따옴표를 꼭 치고 태그를 늘 닫는 간단한 방법이다. 깔끔한 모습이 시원한 맥주 한잔을 연상시킨다. 하지만 여러분은 대문자로 태그를 쓰는게 자연스럽고 태그를 닫는 것을 귀찮아할지도 모른다. HTML5에서는 선택 할 수 있다.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이 원리는 여러분이 무엇을 원하고 좋아하든 가능하다. – Bruce Lawson 여러분의 문서를 Application/xhtml+xml 형식으로 제공하게 되면 XHTML5에 충실한 문서입니다.
– 아! 죄송합니다. 또 용어에 혼란을…
– XHTML 2는 XHTML을 위한 것이 아니고 오히려 HTML5에서 살아 있음을 기억해 주세요.
– 글쎄요! 아직 HTML 5가 잘 “지원”되지 않잖아요.
– “지원”의 정의가 뭘까요? 되돌아가 봅시다.
– HTML5는 XHTML2와 달리 하위 호환성이 가능합니다.
– 기존의 XHTML 문서를 간단히 HTML5로 바꿀 수 있습니다.
– 현 문서 선언 바꾼 문서 선언
– 끝났습니다.
– XHTML 2는 죽었지만, XHTML은 영원할 겁니다.
– HTML 5가 있으니까요.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HTML5가 기다려집니다. =)
    관련 서적이 아직 국내에 없는 것 같더라구요. (아니면 제가 못 찾는 건 지…)

  2. 신규프로젝트를 html5로 마크업을 한다면…ㅎ

  3. 이글을 이제본 나는 ㅡㅡ; 비기너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