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o Blogger – 블로그 중독 테스트

오늘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일명 “Hello Blogger” 행사를 다녀왔다. 15분 “블로거 스피치”에 초대를 받아 제주에서 어렵게 올라갔지만 오랜만에 많은 블로거들을 만난다는 생각에 부풀어 올라갔다. 상당히 많은 분들이 오셨는데도 나에게 인사를 직접 해주신 몇 분들, 명함을 받아가신 분들 특히 감사하게 생각한다. 스스로 숫기가 없어서 잘 인사를 안하는 편인데 그렇게 인사를 해주시면 너무 감사하다. (그런 분들 명함을 특별히 보관한다.)

오늘 이야기는 강의라기 보다는 내가 블로그를 하면서 느낀 점들을 몇 가지 나눠서 이야기를 했는데 재미있게 들으셨는지 모르겠다. 아무래도 기술적인 내용은 아니라서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다. 발표 자료는 이야기를 내용을 안들으면 재미 없으실 듯 하고… (카메라를 찍던데 혹시 동영상이 올라올지도.)

내용 중에 나름 대로 스스로 만들어 본 블로그 중독 테스트를 한번 올려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블로그를 2개 이상 가지고 있다.
  2. 하루에 3번 이상 방문자 수를 확인한다.
  3. 블로그 때문에 밤샌 적이 있다.
  4. RSS를 구독하는 블로그가 100개 이상이다.
  5. 방문자의 댓글에 항상 댓글을 단다.
  6. 댓글이 올라오지 않으면 불안하다.
  7. 훔쳐 보는 블로그가 5개 이상 있다.
  8. 올블로그에 가지 않으면 하루 종일 찝찝하다.
  9. 와이프(지인)이 블로그 하는 것을 말린다.
  10. 내가 블로깅 하는 지 주변사람이 모른다.

해당 사항이 세 개 이상이면 블로그 중독이랬던이 많은 분들이 좌절하시더라. 나중에 어떤 친구는 5개 정도면 중독 안될 자신있다고 하던데. 하여튼 여러 블로거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좋았고 직접 얼굴을 볼 수 있는 것도 좋았다.

하지만, 블로거 컨퍼런스가 너무 일방적인 프로그램 전달에 치우치지 않았나 싶다. 오히려 블로거들에게 프로그램 위원회를 맡기고 거기서 나오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위주로 행사를 지원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가령 학회 포스터장 처럼 자신의 공간을 주고 거기를 중심으로 사람들이 모여서 이야기 하는 것이 더 낫지 않나 싶다. 특히, 너무 대형 행사를 잘 끝내는 데 신경쓰다가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친 것도 있었다. URL은 블로거의 얼굴 같은 것인데 명찰에 URL 글자 크기를 엄청 작게 인쇄를 해서 명찰이 의미가 없었던 것 같다.

단편적인 것으로 이 행사를 판단하기는 그렇고 많은 사람들이 회사의 이익 관계를 넘어 블로거들을 위한 축제로 만들려고 애썼다는 것은 분명하다. 나도 비슷한 고생을 해봐서 아는데 모두 고생 많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의 생각

  1. 1,4,5,7 – 비교적 적군요. 저는 중독이라고 생각진 않습니다만.. 3개이상이면 너무 기준이 엄격한거 아니에요.!!ㅎㅎ

  2. 5개로 급변경합니다 ㅎㅎ

  3. 저는 회장에서 인사를 못 드렸네요. 강연 잘 들었습니다. 🙂
    1,3,4,5에 체크했는데 3개 이상이라고 하셔서 저도 좌절했습니다. OTL

  4. 저도 강연 잘 들었습니다. 😀
    그나저나 저는 3,4,5,6인데, 5개로 급변경해주시면 저는 중독이 아니게 되는군요! ㅎㅎ

  5. 예전 웹2.0 컨퍼런스에서 처음 뵙고, 다시한번 뵙고 싶어 찾아갔지만, 늦게 가는 바람에, 석찬님 세션을 놓쳐버렸네요..ㅠㅠ 계셨던 저희 회사 직원들이 제일 재미있었다고 하더군요. 다음에 좋은곳에서 또 뵐께요.^^ – 다행히 중독은 아닌가봅니다. 아직 남의 블로그 훔쳐보는게 전부라서..

  6. 차니님 강연 정말 즐거웠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어찌나 재밌으신지… ^^
    이제부터 팬 하렵니다! 팬 7호 시켜주세요ㅎㅎ

    그런데, 저는 해당항목이 7개인지라 기준을 상향조정 해주셔도 대책이 없네요..ㅠ_ㅠ

  7. 구독하는 블로그는 40개쯤되고
    저 블로그하는 걸 말리는 사람이 없어서
    8/10점이네요. ^_^

    ……….근데 중독이면 좋은건지 나쁜건지;;

  8. 히-익. 1~7과 10번이 해당되는군요. 요즘은 나름 블로그에 소홀했는데…

  9. 저도 중독이 맞더라구요. 부정하기 힘들게… 특히, 내가 블로그 하는지 주변사람이 모른다…에서 완전 확실해 졌습니다. 어쩜 그런 정곡을 찌르는 포인트를 잡아내셨는지…

    이제 중독에서 벗어나는 것을 연마해야 할 것 같습니다.

  10. 8개입니다~~~ ㅠㅠ

  11. 못뵙고 먼저 온게 아쉽네요. 🙂

  12. 5개..좌절..
    다들 그러는 거 아닌가요
    내가 뭘 어쨌다고 중독이야
    ㅋㅋㅋ

  13. 3,4. 일단은 2개 낙찰입니다 🙂
    그러고 보니 저도 블로그에 요즘 좀 소홀했군요;

  14. 1. ○ 일단 관리하는 건 5개 정도
    2. × 방문자 수는 이미 해탈을…
    3. △ 밤새면서 블로깅을 한 적은 있는데 다른 일을 하면서 쉬는 동안에 블로깅을 한 것이라서…
    4. ○ 264개네요.
    5. ○ 일단 덧글을 답니다.
    6. × 덧글은 당연히 안 올라오는 것 아닌가요?
    7. ? 훔쳐 보는의 정의를 모르겠네요.
    8. × 올블로그는 안 갑니다.
    9. × 권장합니다.
    10. × 아버지께서 제 블로그 들어오십니다. ㅡ.ㅡ

  15. 헉 저게 다 포함되어야 중독인 줄 알고 2개가 포함되지 않아 기뻐했는데 그게 아니었군요. orz

  16. 어제 강의 잘 들었습니다.
    맨 앞에서 휠체어 타고 있던 사람인데
    기억하실런지 모르겠네요.
    인사를 드리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ㅎㅎ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17. 저는 중독은 아니군요~^^;; 실은 막 다시 시작하던 터러 중독 될것도 없어서..ㅠㅠ
    어제 강연 잘들었습니다..^^

  18. 짧은 강의여서 아쉬움이 많이 남았지만
    재미있고, 알찬 시간이였어요..^^
    업무중에 블로그는 절대 하지 않으신다고 하셨는데..ㅋ 전 코딩하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url을 치고 들어왔는데.. 이미 제 컴퓨터 즐겨찾기에 등록된 주소인걸 보고 놀랐어요..
    정보검색하다가 알찬내용의 블로그 라서 등록해두었는데 차니님의 블로그였다는걸….^_^

    으악…. 저도 중독자인가봐요.. —
    3개이상이 되네요………

  19. 저는 블로깅이 업무의 일부(?)라서 할 수 있습니다만 ㅎㅎ

  20. 뒷자리에서 앉아있었던…일행입니다..^^
    channy님인지도 모른채 뒤에 앉아있다가..
    멋진 강연 잘들었습니다.

    저..블로그 중독인듯합니다…ㅜ.ㅠ

  21. 인기만발이셨다지요? 역시…^^;
    여러회사가 모이다보니, 비하인드 스토리가 많았답니다 .언제 같이 비하인드 공유도 하시죠?

  22. 흥미로운 강의였습니다. ^^
    ㄷㄷ…. 1,2,3,5,6 이렇게 5개라니..ㅠ
    일주일에 한 두번의 포스팅, 하지만 블로그는 매일 방문해서 뭔가(?)를 확인하는..;
    어느새 이렇게 중독자가 되어버렸군요..ㅜ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