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결성 10주년

어제로서 해체된 그룹 H.O.T가 결성 10년을 맞았다.

1996년 9월 6일(토) 토토즐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H.O.T는 당시 10대들의 우상이었지. 빠순이도 아니고 이걸 왜 기억하냐고 물으실 게다. 사람들은 지금의 나만 알겠지만, 나에게도 10년전의 과거(?)가 있다.

10년 전 사업 초기에 CD나우를 벤치마킹해서 전자상거래를 하려고 하다가, 음악 매니아를 잡겠다는 일념으로 음악 서비스를 시작했었다. 돈도 많이 없이 음악 뉴스, 콘텐트, 듣기 서비스와 음악 방송 서비스를 했었고, 당시에는 꽤 유명했다.

1998년 초 쯤 우리 서비스 DJ를 하던 양진석씨 소개로 SM 기획을 만나게 되었다. H.O.T가 유명세를 타고 S.E.S.가 데뷔 준비를 하고 있던 때였다.

SM기획과 제휴해 아티스트 사이트와 팬클럽 운영을 우리가 맡게 되었는데, 그 당시 홈페이지의 개념은 없었지만 프로의식이 투철했던 이수만 사장이 생각이 난다. 홈페이지 디자인을 뉴욕풍으로 해달라고 해서 디자이너가 직접 뉴욕에 가서 스케치를 해 오기 까지 했다.

그렇게 만든 디자인을 올렸는데… 웬걸 홈페이지 뜨는 게 너무 느린게 아닌가? 우리는 알고 있었지만 제작자의 우김에 어쩔 도리가 있나? 결국 다시 준비한 가벼운 그래픽 버전으로 가기로 했던 기억이 난다.

<오래된 폴더에서 찾은 H.O.T  초기 사이트 스크릿샷>

<H.O.T 팬클럽 사이트>

그리고 지금까지 SM엔터테인먼트가 자사 홈페이지 주소로 쓰고 있는 smtown.com도 내가 작명해 줬다는 사실… 우리는 S.E.S.와 신화 사이트까지 운영을 해 주었다. 새 앨범이 나올때 마다 사이트 갱신은 필수 였고, 그 때 마다 팬클럽 사이트 빠순이들은 열광했다.

팬클럽은 하루에도 글이 수백개씩 올라오는 요즘의 텔존, 아고라가 부럽지 않은 사이트였다. (우리 와이프가 당시 (운)영자를 했었는데, 별의 별 질문에 답하고 악성 댓글 삭제 하느라 하루가 모자랄 판이었다. 그 애들은 영자면 다 아는 줄 안다. 많이 올라오는 질문은 팩스로 보내서 매니저에게 듣고 공지해 주기도 하고 그랬다.)

돈은? 거의 못 벌었다. 하지만 그 뒤로 온라인 음악 서비스를 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되었다. 그쪽 생리도 많이 알게 되었고, 당시로서 엄청난 트래픽을 감당해 볼 수 있었다. (전성 시대였던 98~99년에 KIDC에서 100MB Dedicated를 쓰고 있던 회사는 몇 안되었다.)

SM기획이 코스닥에 등록되기 전 우리는 서로의 발전(?)을 위해 헤어졌다. 커피숍에서 마지막 봤던 이수만 사장의 미안해 하던 얼굴이 기억 난다.

짤방! S.E.S 홈페이지 초기 사이트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한때 H.O.T.의 팬이었던 걸 생각하면..재미있는 스토리네요…ㅎㅎㅎ

  2. 오.. 이 스크린샷을 여기서 보게 될줄은 몰랐네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