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와 ‘곶감’

요즘 한참 딸기철이다. 한박스에 몇 천원 안하는 싱싱한 제주 딸기가 청과상에 나와 있다. 아이들과 딸기를 사와서 먹으면서 가끔 옛날 생각에 잠기곤 한다. 어릴 적 딸기는 매우 귀한 과일이었고 우리 동네 한 집에서만 뒷담장에 딸기를 키웠다.

그 딸기를 한번 먹어보려고 달밤에 뱀이 나올 것 같은 무서움과 들킬것 같은 불안함에도 불구하고 딸기 서리를 하러 가곤 했었다. 그때는 그게 그렇게 먹고 싶었었다. 이제는 맘만 먹으면 살 수 있게 된것이 참 고맙기 그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시절 딸기처럼 내가 정말 먹고 싶어 했던 음식 중에 하나가 ‘곶감’이다. 큰집에서 가끔씩 주던 곶감의 맛을 못있어 감나무에서 감 몇 개를 꼬챙이에 꽂아 장농 위에 올려 놓고 곶감이 되길 기다렸었다. 겨우내 만들어져야 할 것을 일주일도 안되 꺼내 보고 떫은 걸 베어 물던 어릴 적이 있었다.

내가 회사에 취직하고 첫 설날. 집에 오는 길에 국도변에 곶감을 팔고 있었다. 이제 월급을 타고 돈을 쓸수 있게 된 나는 한아름 사왔다. 그리곤 설 연휴 내내 곶감을 입에 물고 있었다. 마트에 가보면 싼 중국산 곶감이 나의 눈을 매번 당기는 것도 이 때문이다.

어릴 적 참 먹고 싶었던 것들을 원하면 먹을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며 살게 된다. 딸기와 곶감은 그렇게 내게 감사의 도구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heycalmdown's me2DAY

    딸기 먹고 싶다! 딸기 딸기 딸기

  1. 저도 직장에 취업하면서 이제 컴퓨터 사양은 원하는 대로 맞춰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 메모리 1kb 를 아끼기 위해서 autoexec.bat 를 개발(!)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___________^

  2. 우와! 딸기가 엄청 탐스럽네요.

  3. 바나나도 그랬다는… ^^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