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공학의 가능성

웹 사이트는 소프트웨어 일까?라는 글을 보면서 웹을 소프트웨어 개발론에 입각해 만들어야 한다는 점에 크게 동감한다. 주로 웹 기획자나 경영자가 주인이 되어 만들게 되면 “유기체”로서 웹이 아니라 찍어내는 제품 처람 되기 때문이다.

웹 개발 일선에서 보면 좀 과장해서 말해 웹 기획자는 소설가이고, 웹 디자이너는 잡지만 만들고 있고 웹 개발자는 하드 코딩만 신경을 쓴다. 웹 서비스를 만드는 과정에는 “웹”이라는 공통 분모가 있는 것이고, 공통적으로 이해하고 협업 해야만 제대로된 웹 서비스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이러한 주제는 지금까지 주로 이야기해 왔던 “웹 표준”의 실천적 연장 선상에 있는 것인데 작년에 연변과기대에서 강의한 “인터넷 공학” 수업이나 제주대 “고급웹프로그래밍응용” 수업을 위해서도 꽤 많이한 고민 중에 하나다. (학생들에게 가르치기 위해서는 웹 개발 자체를 공학적 수준까지 끌어올려야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요즘 웹 기반 프레임웍의 대표적 추세는 M(Model), V(View), C(Controller) 모델이다. 이것은 데이터의 구조와, 표현 그리고 동작 및 기능을 분리해서 제품을 개발함으로서 생산성을 높이고 협업을 용이하게 만들려는 노력이다. 최근 프론트 엔드 개발에 있어 웹 표준도 비슷한 철학에 따라 구조(HTML), 표현(CSS), 동작(DOM script)을 분리해서 개발하려는 노력을 진행하는 곳이 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 기획자가 구조를 다루고, 웹 디자이너가 표현을 다루고, 웹 개발자들이 동작과 기능을 담당한다면 협업과 생산성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이 않을까? 미국의 초미니 웹 2.0 기업들에 의해 이렇게 만들어진 웹 사이트는 빠르고 유기적으로 고객과 소통이 가능하다.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MVC를 잘 분리하는 것이 중요하군요. 그래도 뭐니뭐니해도 서로 간의 신뢰가 성공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밑거름이 아닐까 하는 생각 한 번 해봅니다.

  2. 현재의 웹사이트 제작 과정(work-flow)은 순차적인 직렬 구조입니다. 이런 과정을 병렬 구조로 변경할 수 있는 원동력이 웹표준이죠.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