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무릎쓴 가족을 위한 희생

테크TV의 진행자로 CNET 에디터로 일하던 고 James Kim(1971~2006)이 끝내 숨진채로 발견되었다. 가족들을 구하기 위해 그 험난한 사투를 벌이다 살신성인을 했다.

그의 추모 홈페이지에 있는 그림을 보면서 짧은 인생을 정말 올바르고 의미 있는 일을 해도 모자라다는 걸 느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mes Kim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영문 홈페이지에도 비슷한 첫화면을 올려 두었었다. 이걸 본 사람들이 무슨 장례식 홈페이지 같다고들 하지만, 나에게는 하루 하루 사는 데 의미를 주는 첫화면이다. James Kim의 명복을 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

Disclaimer- 본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 제가 재직했거나 하고 있는 기업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거나 그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확인 및 개인 투자의 판단에 대해서는 독자 개인의 책임에 있으며, 상업적 활용 및 뉴스 매체의 인용 역시 금지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my own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current or past employers. Please note that you are solely responsible for your judgment on chcking facts for your investiments and prohibit your citations as commercial content or news sources.)


여러분의 생각

  1. 열정이란 이름의 인생

    1. 지난 금요일 유명산에 다녀왔습니다. 홍천에서 목요일부터 있던 모임에 다녀오며 일행과 헤어진 후 저는…

의견 쓰기

이름* 이메일* 홈페이지(선택)